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량 음식물 비료로 농지 곳곳 오염…“악취 고통”
입력 2019.01.29 (07:37) 수정 2019.01.29 (07:5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북 증평 지역의 농지 곳곳이 불량 음식물 비료로 오염돼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주민들도 침출수에서 풍기는 악취로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고 있지만 달리 대책이 없어 속만 타들어 가고 있습니다.

함영구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택 뒤 6천여 ㎡의 농지가 쓸모없는 황무지로 변했습니다.

지난해 밭을 개간하려고 뿌린 불량 음식물 비료가 화근이었습니다.

음식 찌꺼기가 제대로 썩지 않은데다 각종 이물질까지 들어있어서 섞은 침출수가 악취를 풍기며 밭 전체를 오염시킨 겁니다.

당시 밭에 뿌려진 음식물 비료 양은 200여 톤.

지하수까지 오염됐습니다.

[이선우/주민 : "식수를 지하수로 사용하고 있는데, 그것이 침출수로 오염이 돼서 그것이 가장 큰 문제고요. 냄새도 너무 심하게 나고 머리가 다 아플 정도거든요."]

충청북도의 조사 결과 옥천과 진천 등 5개 시군에 매립된 불량 음식물 비료는 만 5천 톤.

이 가운데 상당수가 청주의 한 음식물 재활용업체에서 생산한 것이었습니다.

이 업체는 음식 폐기물을 과다 처리하다 과징금 처분을 받기도 했습니다.

[김홍석/청주시 폐기물지도팀장 : "허가받은 용량의 30/100 이상을 폐기물로 처리했다는 것이고요. 변경허가를 받아야 되는데, 변경허가를 받지 않고 처리를 해서 적발이 된 거고요."]

다음 달부터는 음식물 비료를 살포할 경우 자치단체에 사전 신고하도록 관련법이 개정됐습니다.

하지만 이미 수많은 양의 불량 음식물 비료가 농지에 뿌려져 묻힌 상태여서 주민들의 고통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불량 음식물 비료로 농지 곳곳 오염…“악취 고통”
    • 입력 2019-01-29 07:43:30
    • 수정2019-01-29 07:57:46
    뉴스광장
[앵커]

충북 증평 지역의 농지 곳곳이 불량 음식물 비료로 오염돼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주민들도 침출수에서 풍기는 악취로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고 있지만 달리 대책이 없어 속만 타들어 가고 있습니다.

함영구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택 뒤 6천여 ㎡의 농지가 쓸모없는 황무지로 변했습니다.

지난해 밭을 개간하려고 뿌린 불량 음식물 비료가 화근이었습니다.

음식 찌꺼기가 제대로 썩지 않은데다 각종 이물질까지 들어있어서 섞은 침출수가 악취를 풍기며 밭 전체를 오염시킨 겁니다.

당시 밭에 뿌려진 음식물 비료 양은 200여 톤.

지하수까지 오염됐습니다.

[이선우/주민 : "식수를 지하수로 사용하고 있는데, 그것이 침출수로 오염이 돼서 그것이 가장 큰 문제고요. 냄새도 너무 심하게 나고 머리가 다 아플 정도거든요."]

충청북도의 조사 결과 옥천과 진천 등 5개 시군에 매립된 불량 음식물 비료는 만 5천 톤.

이 가운데 상당수가 청주의 한 음식물 재활용업체에서 생산한 것이었습니다.

이 업체는 음식 폐기물을 과다 처리하다 과징금 처분을 받기도 했습니다.

[김홍석/청주시 폐기물지도팀장 : "허가받은 용량의 30/100 이상을 폐기물로 처리했다는 것이고요. 변경허가를 받아야 되는데, 변경허가를 받지 않고 처리를 해서 적발이 된 거고요."]

다음 달부터는 음식물 비료를 살포할 경우 자치단체에 사전 신고하도록 관련법이 개정됐습니다.

하지만 이미 수많은 양의 불량 음식물 비료가 농지에 뿌려져 묻힌 상태여서 주민들의 고통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