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 “北, 지난해 자연재해로 237명 사망…세계 9위”
입력 2019.01.29 (08:39) 수정 2019.01.29 (08:47) 정치
북한에서 지난해 자연재해로 사망한 사람은 237명으로 전 세계에서 9번째로 많았다는 보고서가 나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오늘(29일) 보도했습니다.

유엔 산하 재해경감전략기구(UNISDR)와 벨기에 루뱅대학 부설 재난역학연구센터(CRED)가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전 세계에서 자연재해로 숨진 사람은 1만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가장 많은 사망자를 낸 국가는 인도네시아(4,535명)였으며 인도(1,388명), 과테말라(427명), 일본(419명), 중국(341명), 나이지리아(300명), 미국(298명), 파키스탄(240명), 북한(237명), 필리핀(221명) 순으로 많았습니다.

특히 북한에서는 홍수로 목숨을 잃은 이들이 151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64%를 차지했습니다. 지난해 8월 말 한반도에 불어닥친 태풍 '솔릭'의 피해가 컸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국제적십자사연맹(IFRC)은 지난해 9월 초 북한에서 솔릭으로 76명이 사망하고 75명이 실종됐으며, 5만 8천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솔릭이 지나간 이후에도 황해도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려 추가 피해가 있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유엔 “北, 지난해 자연재해로 237명 사망…세계 9위”
    • 입력 2019-01-29 08:39:52
    • 수정2019-01-29 08:47:28
    정치
북한에서 지난해 자연재해로 사망한 사람은 237명으로 전 세계에서 9번째로 많았다는 보고서가 나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오늘(29일) 보도했습니다.

유엔 산하 재해경감전략기구(UNISDR)와 벨기에 루뱅대학 부설 재난역학연구센터(CRED)가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전 세계에서 자연재해로 숨진 사람은 1만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가장 많은 사망자를 낸 국가는 인도네시아(4,535명)였으며 인도(1,388명), 과테말라(427명), 일본(419명), 중국(341명), 나이지리아(300명), 미국(298명), 파키스탄(240명), 북한(237명), 필리핀(221명) 순으로 많았습니다.

특히 북한에서는 홍수로 목숨을 잃은 이들이 151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64%를 차지했습니다. 지난해 8월 말 한반도에 불어닥친 태풍 '솔릭'의 피해가 컸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국제적십자사연맹(IFRC)은 지난해 9월 초 북한에서 솔릭으로 76명이 사망하고 75명이 실종됐으며, 5만 8천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솔릭이 지나간 이후에도 황해도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려 추가 피해가 있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