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셧다운 일시해제’ 美국무부 “비핵화·북미관계 진전에 전념”
입력 2019.01.29 (08:39) 수정 2019.01.29 (08:47) 정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해제로 업무를 재개한 미국 국무부가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북미 관계 진전,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확립을 위해 전념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29일) 보도했습니다.

국무부는 "미국의 리더십을 필요로 하는 무수히 많은 중대 사안을 다룰 수 있도록 부처의 모든 해외·국내기능이 재개된 것을 환영한다"면서도 '셧다운 해제에 따라 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에 속도가 붙느냐'는 RFA의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의회 지도부는 지난 25일(현지시간) 다음 달 15일까지 3주간 셧다운 사태를 풀고 정부를 재가동하기로 하고, 이 기간 멕시코 국경장벽 예산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기로 '시한부 정부 정상화'에 합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셧다운 일시해제’ 美국무부 “비핵화·북미관계 진전에 전념”
    • 입력 2019-01-29 08:39:52
    • 수정2019-01-29 08:47:53
    정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해제로 업무를 재개한 미국 국무부가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북미 관계 진전,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확립을 위해 전념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29일) 보도했습니다.

국무부는 "미국의 리더십을 필요로 하는 무수히 많은 중대 사안을 다룰 수 있도록 부처의 모든 해외·국내기능이 재개된 것을 환영한다"면서도 '셧다운 해제에 따라 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에 속도가 붙느냐'는 RFA의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의회 지도부는 지난 25일(현지시간) 다음 달 15일까지 3주간 셧다운 사태를 풀고 정부를 재가동하기로 하고, 이 기간 멕시코 국경장벽 예산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기로 '시한부 정부 정상화'에 합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