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건조경보 속 기장군 야산서 불…만 ㎡ 태워
입력 2019.01.28 (18:00) 부산
오늘 오후 1시쯤 부산 기장군 철마면의 한 마을 뒷산에서 불이 나 3시간여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산 아래 농막 주인이 얼굴에 화상을 입었고 소나무와 잡목 등 만 ㎡가 탔습니다.

불이 나자 산림청과 소방당국은 헬기 등을 투입했지만, 부산에 건조경보가 내려진 데다 강한 바람이 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경찰은 농막에서 쓰레기를 태우다 불이 번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건조경보 속 기장군 야산서 불…만 ㎡ 태워
    • 입력 2019-01-29 09:15:24
    부산
오늘 오후 1시쯤 부산 기장군 철마면의 한 마을 뒷산에서 불이 나 3시간여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산 아래 농막 주인이 얼굴에 화상을 입었고 소나무와 잡목 등 만 ㎡가 탔습니다.

불이 나자 산림청과 소방당국은 헬기 등을 투입했지만, 부산에 건조경보가 내려진 데다 강한 바람이 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경찰은 농막에서 쓰레기를 태우다 불이 번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