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난민들 돕는 인도네시아 패션 회사
입력 2019.01.29 (09:49) 수정 2019.01.29 (09:5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한 패션회사가 난민들에게 꿈을 이룰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있습니다.

'아마드'는 2015년 탈레반의 공격을 받고 인도네시아로 홀로 피난왔습니다.

그는 항상 패션에 대한 열정이 있었습니다.

[아마드/아프가니스탄 난민 : "어릴 때 엄마가 바느질하는 것을 보며 자랐어요. 재봉 일을 엄마에게 배웠죠."]

인도네시아에는 14,000명의 난민이 수용되어있고, 절반이 아프가니스탄 난민인데요,

자카르타의 한 패션 기업이 디자이너의 꿈을 가진 난민들을 위해 '실'이라는 뜻의 '베낭' 프로젝트를 만들었습니다.

[프란카/패션 기업가 : "'베낭'은 바느질과 실을 의미합니다. 바느질과 실 같은 두 가지 구성 요소인 '사회'와 '난민'을 꿰맬 겁니다. 두 가지가 통합되도록 하는 거죠. 우리가 서로 함께 하면 큰 것을 이룰 수 있으니까요."]

지난해 시작된 프로젝트로 난민 6명이 디자인 교육을 받았는데요,

이들의 작품은 지난해 파리의 패션쇼에서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난민들 돕는 인도네시아 패션 회사
    • 입력 2019-01-29 09:47:01
    • 수정2019-01-29 09:53:35
    930뉴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한 패션회사가 난민들에게 꿈을 이룰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있습니다.

'아마드'는 2015년 탈레반의 공격을 받고 인도네시아로 홀로 피난왔습니다.

그는 항상 패션에 대한 열정이 있었습니다.

[아마드/아프가니스탄 난민 : "어릴 때 엄마가 바느질하는 것을 보며 자랐어요. 재봉 일을 엄마에게 배웠죠."]

인도네시아에는 14,000명의 난민이 수용되어있고, 절반이 아프가니스탄 난민인데요,

자카르타의 한 패션 기업이 디자이너의 꿈을 가진 난민들을 위해 '실'이라는 뜻의 '베낭' 프로젝트를 만들었습니다.

[프란카/패션 기업가 : "'베낭'은 바느질과 실을 의미합니다. 바느질과 실 같은 두 가지 구성 요소인 '사회'와 '난민'을 꿰맬 겁니다. 두 가지가 통합되도록 하는 거죠. 우리가 서로 함께 하면 큰 것을 이룰 수 있으니까요."]

지난해 시작된 프로젝트로 난민 6명이 디자인 교육을 받았는데요,

이들의 작품은 지난해 파리의 패션쇼에서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