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리안 위성’ 2A호 첫 관측영상 수신 성공…해상도 4배 향상
입력 2019.01.29 (10:10) IT·과학
지난해 12월 5일 발사된 두 번째 정지궤도 기상위성 '천리안 2A'호가 처음으로 관측한 영상이 수신됐습니다.

기상청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6일(토) 낮 12시 10분에 천리안 2A 호가 촬영한 첫 영상을 국가기상위성센터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지상국에서 수신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첫 영상은 기존 천리안 위성 1호의 흑백 영상과 다르게 천연색 컬러영상으로 생산됐습니다. 구름이 없는 지역에서는 지형 형태를 확인할 수 있고 호주와 중국 내륙지역은 사막 지역으로 인해 주변 지역보다 다소 붉은색으로 보입니다. 호주 북서쪽 해상에서 이동하고 있는 열대저기압 '릴리'(Riley)도 관측됐습니다.

또한, 한반도 주변 위성영상에서는 차고 건조한 대륙고기압이 확장할 때 따뜻한 해수면을 지나면서 형성된 대류운이 서해 상과 동해 상에 줄지어 있는 모습도 촬영하는 등 천리안 1호보다 공간 해상도가 4배 향상됐습니다.


또 전 지구를 촬영한 영상은 10분 간격으로, 한반도의 경우 2분 간격으로 산출해 집중호우를 발생시키는 대류운의 발달 여부와 발달 정도를 실시간 관측할 수 있게 됩니다. 특히 태풍의 중심 위치와 이동 경로를 집중적으로 관측할 수 있게 돼 태풍 예보 정확도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시공간 해상도와 더불어 관측 채널 수가 증가해 구름이나 산불, 연기, 화산재 등의 탐지와 분석에도 활용될 전망입니다.

천리안 2A 호는 발사 후 약 17일 만에 목표 정지궤도인 3만 6,000㎞에 올랐으며 한 달 동안 오염물질 제거 작업을 완료한 후 기상 탑재체의 경통 커버를 열고 지난 26일 첫 영상을 촬영했습니다.

현재 국가기상위성센터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기상 및 우주기상 탑재체의 정상 동작 여부를 점검하는 등 운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천리안 2A 호가 보내오는 영상은 올해 7월부터 정식으로 기상 예보에 활용되고 국내를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실시간 서비스될 예정입니다.
  • ‘천리안 위성’ 2A호 첫 관측영상 수신 성공…해상도 4배 향상
    • 입력 2019-01-29 10:10:26
    IT·과학
지난해 12월 5일 발사된 두 번째 정지궤도 기상위성 '천리안 2A'호가 처음으로 관측한 영상이 수신됐습니다.

기상청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6일(토) 낮 12시 10분에 천리안 2A 호가 촬영한 첫 영상을 국가기상위성센터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지상국에서 수신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첫 영상은 기존 천리안 위성 1호의 흑백 영상과 다르게 천연색 컬러영상으로 생산됐습니다. 구름이 없는 지역에서는 지형 형태를 확인할 수 있고 호주와 중국 내륙지역은 사막 지역으로 인해 주변 지역보다 다소 붉은색으로 보입니다. 호주 북서쪽 해상에서 이동하고 있는 열대저기압 '릴리'(Riley)도 관측됐습니다.

또한, 한반도 주변 위성영상에서는 차고 건조한 대륙고기압이 확장할 때 따뜻한 해수면을 지나면서 형성된 대류운이 서해 상과 동해 상에 줄지어 있는 모습도 촬영하는 등 천리안 1호보다 공간 해상도가 4배 향상됐습니다.


또 전 지구를 촬영한 영상은 10분 간격으로, 한반도의 경우 2분 간격으로 산출해 집중호우를 발생시키는 대류운의 발달 여부와 발달 정도를 실시간 관측할 수 있게 됩니다. 특히 태풍의 중심 위치와 이동 경로를 집중적으로 관측할 수 있게 돼 태풍 예보 정확도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시공간 해상도와 더불어 관측 채널 수가 증가해 구름이나 산불, 연기, 화산재 등의 탐지와 분석에도 활용될 전망입니다.

천리안 2A 호는 발사 후 약 17일 만에 목표 정지궤도인 3만 6,000㎞에 올랐으며 한 달 동안 오염물질 제거 작업을 완료한 후 기상 탑재체의 경통 커버를 열고 지난 26일 첫 영상을 촬영했습니다.

현재 국가기상위성센터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기상 및 우주기상 탑재체의 정상 동작 여부를 점검하는 등 운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천리안 2A 호가 보내오는 영상은 올해 7월부터 정식으로 기상 예보에 활용되고 국내를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실시간 서비스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