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년 만에 신규 상조업체 등록…등록업체 140개
입력 2019.01.29 (10:13) 수정 2019.01.29 (10:18) 경제
2년 만에 신규 상조업체가 시장에 진입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오늘(29일)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18년 4분기 선불식 할부거래업자(상조업체) 주요 정보 변경사항을 공개했습니다.

작년 4분기에 상조업체는 7개사가 폐업했고, 1개 사가 신규 등록해 등록업체는 총 140개 사를 기록했습니다. 전년 같은 분기 146개 사보다 6개 줄었습니다.

공정위는 할부거래법 개정으로 요건(자본금 15억 원 이상)이 강화되며 재정이 견실한 상조업체 중심으로 재편된 결과라고 분석했습니다.

36개 업체에서 48건의 자본금 증액 변경 신고가 있었고, 이 가운데 할부거래법 등록기준을 충족한 업체는 32개 사입니다.

14개사는 상호·대표이사·소재지 등 등록사항을 변경했고, 총 18건의 변경사항이 생겼습니다.

공정위 관계자는 "24일까지 자본금 증액을 하지 못한 업체는 할부거래법상 직권말소 대상이므로 상조업체에 가입할 때는 이러한 사항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며 "상조 가입 계약서, 약관, 피해보상 증서 등을 꼼꼼히 챙겨 보관하고 운영 주체 변경사항도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2년 만에 신규 상조업체 등록…등록업체 140개
    • 입력 2019-01-29 10:13:18
    • 수정2019-01-29 10:18:03
    경제
2년 만에 신규 상조업체가 시장에 진입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오늘(29일)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18년 4분기 선불식 할부거래업자(상조업체) 주요 정보 변경사항을 공개했습니다.

작년 4분기에 상조업체는 7개사가 폐업했고, 1개 사가 신규 등록해 등록업체는 총 140개 사를 기록했습니다. 전년 같은 분기 146개 사보다 6개 줄었습니다.

공정위는 할부거래법 개정으로 요건(자본금 15억 원 이상)이 강화되며 재정이 견실한 상조업체 중심으로 재편된 결과라고 분석했습니다.

36개 업체에서 48건의 자본금 증액 변경 신고가 있었고, 이 가운데 할부거래법 등록기준을 충족한 업체는 32개 사입니다.

14개사는 상호·대표이사·소재지 등 등록사항을 변경했고, 총 18건의 변경사항이 생겼습니다.

공정위 관계자는 "24일까지 자본금 증액을 하지 못한 업체는 할부거래법상 직권말소 대상이므로 상조업체에 가입할 때는 이러한 사항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며 "상조 가입 계약서, 약관, 피해보상 증서 등을 꼼꼼히 챙겨 보관하고 운영 주체 변경사항도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