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2신항 '진해 해양항만 발전협의회' 발족
입력 2019.01.29 (11:21) 창원
제2신항 위치가
창원 진해구로 결정된 가운데
자치권 확보 등을 논의할 시민단체인
'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가 꾸려졌습니다.
협의회는
기존의 '진해신항만발전포럼'이
이름을 바꾸고 규모를 키운 것으로,
공동위원장 10명, 자문위원 100여 명에
회원으로 2천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협의회는
개발피해를 입은 주민들에 대한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을 이끌어내고
명동 마리나와 웅동복합관광레저단지 추진,
혐오시설 배치 때 주민협의 이행 등을
창원시에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 제2신항 '진해 해양항만 발전협의회' 발족
    • 입력 2019-01-29 11:21:31
    창원
제2신항 위치가
창원 진해구로 결정된 가운데
자치권 확보 등을 논의할 시민단체인
'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가 꾸려졌습니다.
협의회는
기존의 '진해신항만발전포럼'이
이름을 바꾸고 규모를 키운 것으로,
공동위원장 10명, 자문위원 100여 명에
회원으로 2천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협의회는
개발피해를 입은 주민들에 대한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을 이끌어내고
명동 마리나와 웅동복합관광레저단지 추진,
혐오시설 배치 때 주민협의 이행 등을
창원시에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