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업 경기전망 부정적…“내수침체·중국 경기 악화”
입력 2019.01.29 (11:24) 수정 2019.01.29 (11:35) 경제
기업들의 경기 전망이 내수 침체와 중국 경제 지표 악화 등의 영향으로 10년 만에 가장 부정적인 수준을 나타냈습니다.

오늘(29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에 따르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시행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에서 2월 전망치는 81.1을 기록하며 기준선인 100에 못 미쳤습니다.

BSI 전망치가 100을 웃돌면 경기를 긍정적으로 내다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입니다.

2월 전망치는 금융위기였던 2009년 3월 76.1를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세부적으로 내수 전망은 43개월 만에 최저치인 85.2를 기록했고 내수에 가장 민감하게 반응하는 도·소매 업종의 전망도 70.2에 머물렀습니다.

이외에 수출(89.0)과 투자(95.2), 자금(94.7), 재고(102.9·100 이상일 때 부정적), 고용(96.9), 채산성(87.8) 등 대부분의 부문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한경연은 "통상 설 연휴가 있는 2월은 조업일수 감소, 건설업 수주 비수기 등 계절적 요인으로 전망치가 감소하는 경향이 있으나 올해는 감소 폭이 크고 전망치가 낮아 기업들의 경기 체감도가 최악인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내수침체에 더해 중국 경제 지표 악화, 미국의 셧다운 장기화 우려, 반도체 경기 둔화 본격화로 인한 수출 불확실성 증대가 부정적 경기전망의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지난달 BSI 실적치는 87.3으로 45개월 연속 기준선(100)을 밑돌았습니다.

한경연은 "최근 인건비 상승과 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 비용 증가로 고용과 투자 환경이 악화하면서 내수침체가 심화하고 있다"며 "지난해 경제성장을 견인한 수출의 위협요인마저 현실화하는 상황에서 기업들의 비용부담을 완화하고 경쟁력을 높일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습니다.
  • 기업 경기전망 부정적…“내수침체·중국 경기 악화”
    • 입력 2019-01-29 11:24:10
    • 수정2019-01-29 11:35:51
    경제
기업들의 경기 전망이 내수 침체와 중국 경제 지표 악화 등의 영향으로 10년 만에 가장 부정적인 수준을 나타냈습니다.

오늘(29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에 따르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시행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에서 2월 전망치는 81.1을 기록하며 기준선인 100에 못 미쳤습니다.

BSI 전망치가 100을 웃돌면 경기를 긍정적으로 내다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입니다.

2월 전망치는 금융위기였던 2009년 3월 76.1를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세부적으로 내수 전망은 43개월 만에 최저치인 85.2를 기록했고 내수에 가장 민감하게 반응하는 도·소매 업종의 전망도 70.2에 머물렀습니다.

이외에 수출(89.0)과 투자(95.2), 자금(94.7), 재고(102.9·100 이상일 때 부정적), 고용(96.9), 채산성(87.8) 등 대부분의 부문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한경연은 "통상 설 연휴가 있는 2월은 조업일수 감소, 건설업 수주 비수기 등 계절적 요인으로 전망치가 감소하는 경향이 있으나 올해는 감소 폭이 크고 전망치가 낮아 기업들의 경기 체감도가 최악인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내수침체에 더해 중국 경제 지표 악화, 미국의 셧다운 장기화 우려, 반도체 경기 둔화 본격화로 인한 수출 불확실성 증대가 부정적 경기전망의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지난달 BSI 실적치는 87.3으로 45개월 연속 기준선(100)을 밑돌았습니다.

한경연은 "최근 인건비 상승과 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 비용 증가로 고용과 투자 환경이 악화하면서 내수침체가 심화하고 있다"며 "지난해 경제성장을 견인한 수출의 위협요인마저 현실화하는 상황에서 기업들의 비용부담을 완화하고 경쟁력을 높일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