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 소음법 적용, 신공항 소음피해 7배 늘어"
입력 2019.01.29 (13:44) 창원
김해신공항이
오는 2023년 발효되는 새 소음진동법을 적용하면
현재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에 발표된
소음피해가구보다 7배 넘게 늘어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김정호 신공항 검증단장은
새 소음진동법의 소음단위가
기존의 ‘웨클(WECPNL)’에서
‘엘·디이엔(Lden)’으로 바뀐다며
이 법을 적용하면 소음 면적이
42.3㎢에서 100.84㎢로 늘어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소음피해 가구 수도
현재의 2천 7백여 가구에서 2만 3천여 가구로
7배 넘게 는다고 말했습니다.
  • "새 소음법 적용, 신공항 소음피해 7배 늘어"
    • 입력 2019-01-29 13:44:50
    창원
김해신공항이
오는 2023년 발효되는 새 소음진동법을 적용하면
현재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에 발표된
소음피해가구보다 7배 넘게 늘어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김정호 신공항 검증단장은
새 소음진동법의 소음단위가
기존의 ‘웨클(WECPNL)’에서
‘엘·디이엔(Lden)’으로 바뀐다며
이 법을 적용하면 소음 면적이
42.3㎢에서 100.84㎢로 늘어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소음피해 가구 수도
현재의 2천 7백여 가구에서 2만 3천여 가구로
7배 넘게 는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