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료기기 부작용 공개 확대…인공무릎관절 등 52개 품목
입력 2019.01.29 (14:04) 수정 2019.01.29 (14:05) 사회
인공무릎관절 등 의료기기 관련 부작용 공개 범위가 개별 제품으로 확대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52개 품목에 대해 의료기기 제품별로 부작용을 확인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확대 공개한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해당 품목은 인공무릎관절, 개인용 인공호흡기, 이식형 의약품주입펌프(인체에 이식해 장기간 척수강 등 직접 약물을 주입하는 기기) 등 52개입니다.

식약처는 홈페이지(www.mfds.go.kr)에 부작용을 일으키는 의료기기 제품명, 모델명, 허가번호, 부작용 증상, 이상 사례 분석·평가 결과 등을 공개합니다.

이상 사례 분석·평가 결과는 전문가로 구성된 '의료기기 이상 사례 평가위원회'가 발생한 부작용이 의료기기와 인과관계가 있는지 등을 검토·심의한 내용입니다.

식약처는 앞으로 정보 공개 품목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의료기기 부작용 공개 확대…인공무릎관절 등 52개 품목
    • 입력 2019-01-29 14:04:43
    • 수정2019-01-29 14:05:56
    사회
인공무릎관절 등 의료기기 관련 부작용 공개 범위가 개별 제품으로 확대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52개 품목에 대해 의료기기 제품별로 부작용을 확인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확대 공개한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해당 품목은 인공무릎관절, 개인용 인공호흡기, 이식형 의약품주입펌프(인체에 이식해 장기간 척수강 등 직접 약물을 주입하는 기기) 등 52개입니다.

식약처는 홈페이지(www.mfds.go.kr)에 부작용을 일으키는 의료기기 제품명, 모델명, 허가번호, 부작용 증상, 이상 사례 분석·평가 결과 등을 공개합니다.

이상 사례 분석·평가 결과는 전문가로 구성된 '의료기기 이상 사례 평가위원회'가 발생한 부작용이 의료기기와 인과관계가 있는지 등을 검토·심의한 내용입니다.

식약처는 앞으로 정보 공개 품목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