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허 부총리 중국 대표단, 무역협상차 워싱턴 도착
입력 2019.01.29 (14:33) 수정 2019.01.29 (14:45) 국제
류허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이 미국과의 무역협상을 위해 28일(현지시간) 워싱턴에 도착했다고 신화통신이 오늘(29일) 보도했습니다.

중국 대표단에는 류허 부총리 외에 이강 인민은행 총재, 닝지저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부주임 등이 포함됐습니다. 중국 대표단은 오는 30~31일 워싱턴에서 미국과 무역분쟁을 타결하기 위한 고위급 담판에 나섭니다.

미국 측에서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협상팀을 이끌며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윌버 로스 상무장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협상팀에 포진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 기간 류허 부총리를 면담할 예정입니다.

이번 고위급 무역협상은 지난 7~9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차관급 협상에 이은 것으로 올해 미·중 무역 전쟁의 향방을 가름할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해 12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나, 무역 전쟁을 90일간 휴전하고 협상하기로 한 바 있으며, 협상 시한은 오는 3월 1일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류허 부총리 중국 대표단, 무역협상차 워싱턴 도착
    • 입력 2019-01-29 14:33:25
    • 수정2019-01-29 14:45:04
    국제
류허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이 미국과의 무역협상을 위해 28일(현지시간) 워싱턴에 도착했다고 신화통신이 오늘(29일) 보도했습니다.

중국 대표단에는 류허 부총리 외에 이강 인민은행 총재, 닝지저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부주임 등이 포함됐습니다. 중국 대표단은 오는 30~31일 워싱턴에서 미국과 무역분쟁을 타결하기 위한 고위급 담판에 나섭니다.

미국 측에서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협상팀을 이끌며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윌버 로스 상무장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협상팀에 포진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 기간 류허 부총리를 면담할 예정입니다.

이번 고위급 무역협상은 지난 7~9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차관급 협상에 이은 것으로 올해 미·중 무역 전쟁의 향방을 가름할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해 12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나, 무역 전쟁을 90일간 휴전하고 협상하기로 한 바 있으며, 협상 시한은 오는 3월 1일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