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기중앙회 “중기 경기전망지수 넉달 연속 하락…경제 심리 위축”
입력 2019.01.29 (14:49) 수정 2019.01.29 (14:52) 경제
중소기업이 체감하는 경기 심리지수가 넉달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5∼23일 중소기업 3천150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2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에서 업황전망 중소기업 건강도지수(SBHI)가 전달 대비 4.6포인트, 전년도 같은 달 대비 5.3포인트 각각 하락한 76.3으로 나타났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전산업과 비제조업은 2015년 2월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가장 낮았고, 제조업은 금융위기 때인 2009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의 경영 곤란과 경기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인건비 상승요인과 근로시간 단축 등의 요인이 겹쳐 중소기업의 경제 심리가 극도로 위축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2월 제조업의 경기 전망은 전달보다 6.2포인트 하락한 75.1, 비제조업은 3.7포인트 하락한 77.0이었다. 특히 건설업은 4.5포인트, 서비스업은 3.6포인트 각각 하락했습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에서는 전기장비(77.8→83.3), 종이·종이제품(74.1→76.6) 등 2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가죽가방·신발(75.1→54.7), 인쇄·기록매체복제업(87.4→73.8), 섬유제품(75.7→62.6) 등 19개 업종에서 하락했습니다.

비제조업에서는 숙박·음식점업(73.5→67.3)과 운수업(79.6→73.6) 등 4개 업종이 하락했고, 예술·스포츠·여가관련서비스업(74.3→85.8),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86.0→92.0) 등 4개 업종이 상승했습니다.

건설업(80.9→76.4)은 실적 우려로, 서비스업(80.7→77.1)은 인건비 상승 등의 요인으로 하락했다고 중기중앙회는 전했습니다.

항목별로는 내수판매전망(79.8→75.5), 수출전망(88.3→79.8), 영업이익전망(78.2→74.6), 자금사정전망(78.0→74.0) 등 모든 항목에서 떨어졌습니다. 고용수준전망(97.9→97.8)은 계속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번 2월의 SBHI와 최근 1년 항목별 SBHI 평균치를 비교해보면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경기 전반, 생산, 내수, 수출, 영업이익, 자금 사정 등 모든 전망에서 악화해 평균치를 크게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제조업의 설비·재고·고용 전망이 모두 100 이상으로 높아져 경기 부진으로 인해 과잉상태를 보였습니다.

응답 기업들은 경영상 애로로 인건비 상승(62.5%·복수응답), 내수부진(62.4%), 업체 간 과당경쟁(37.7%), 원자재 가격상승(22.2%)을 꼽았습니다.

특히 제조업은 인건비 상승(67.3%)을, 비제조업은 내수부진(62.3%)을 가장 많이 꼽아, 제조업이 비제조업보다 인건비 상승에 따른 압박을 더 크게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중기중앙회 “중기 경기전망지수 넉달 연속 하락…경제 심리 위축”
    • 입력 2019-01-29 14:49:23
    • 수정2019-01-29 14:52:46
    경제
중소기업이 체감하는 경기 심리지수가 넉달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5∼23일 중소기업 3천150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2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에서 업황전망 중소기업 건강도지수(SBHI)가 전달 대비 4.6포인트, 전년도 같은 달 대비 5.3포인트 각각 하락한 76.3으로 나타났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전산업과 비제조업은 2015년 2월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가장 낮았고, 제조업은 금융위기 때인 2009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의 경영 곤란과 경기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인건비 상승요인과 근로시간 단축 등의 요인이 겹쳐 중소기업의 경제 심리가 극도로 위축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2월 제조업의 경기 전망은 전달보다 6.2포인트 하락한 75.1, 비제조업은 3.7포인트 하락한 77.0이었다. 특히 건설업은 4.5포인트, 서비스업은 3.6포인트 각각 하락했습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에서는 전기장비(77.8→83.3), 종이·종이제품(74.1→76.6) 등 2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가죽가방·신발(75.1→54.7), 인쇄·기록매체복제업(87.4→73.8), 섬유제품(75.7→62.6) 등 19개 업종에서 하락했습니다.

비제조업에서는 숙박·음식점업(73.5→67.3)과 운수업(79.6→73.6) 등 4개 업종이 하락했고, 예술·스포츠·여가관련서비스업(74.3→85.8),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86.0→92.0) 등 4개 업종이 상승했습니다.

건설업(80.9→76.4)은 실적 우려로, 서비스업(80.7→77.1)은 인건비 상승 등의 요인으로 하락했다고 중기중앙회는 전했습니다.

항목별로는 내수판매전망(79.8→75.5), 수출전망(88.3→79.8), 영업이익전망(78.2→74.6), 자금사정전망(78.0→74.0) 등 모든 항목에서 떨어졌습니다. 고용수준전망(97.9→97.8)은 계속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번 2월의 SBHI와 최근 1년 항목별 SBHI 평균치를 비교해보면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경기 전반, 생산, 내수, 수출, 영업이익, 자금 사정 등 모든 전망에서 악화해 평균치를 크게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제조업의 설비·재고·고용 전망이 모두 100 이상으로 높아져 경기 부진으로 인해 과잉상태를 보였습니다.

응답 기업들은 경영상 애로로 인건비 상승(62.5%·복수응답), 내수부진(62.4%), 업체 간 과당경쟁(37.7%), 원자재 가격상승(22.2%)을 꼽았습니다.

특히 제조업은 인건비 상승(67.3%)을, 비제조업은 내수부진(62.3%)을 가장 많이 꼽아, 제조업이 비제조업보다 인건비 상승에 따른 압박을 더 크게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