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화해치유재단 허가취소 항의…“도저히 못 받아들여”
입력 2019.01.29 (16:34) 수정 2019.01.29 (16:42) 국제
우리 정부가 위안부 화해 치유 재단의 설립 허가를 취소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항의했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NHK는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어제 오후 주일 한국대사관 차석공사에게 전화로 "한일합의는 재단에 의해 이행된다"며 "재단 해산은 한일합의에 비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거듭 항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주일 한국대사관 차석공사는 우리 정부의 결정에 따라 재단의 해산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취지로 답했습니다.

서울에 있는 일본대사관 측도 한국 외교부에 같은 내용으로 항의했다고 NHK는 덧붙였습니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11월 화해 치유 재단의 해산 결정을 발표했으며, 여성가족부는 지난 21일 장관 직권으로 재단의 허가를 취소하고 해산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우리 정부에 한일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계속 요구할 방침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 화해치유재단 허가취소 항의…“도저히 못 받아들여”
    • 입력 2019-01-29 16:34:22
    • 수정2019-01-29 16:42:35
    국제
우리 정부가 위안부 화해 치유 재단의 설립 허가를 취소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항의했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NHK는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어제 오후 주일 한국대사관 차석공사에게 전화로 "한일합의는 재단에 의해 이행된다"며 "재단 해산은 한일합의에 비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거듭 항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주일 한국대사관 차석공사는 우리 정부의 결정에 따라 재단의 해산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취지로 답했습니다.

서울에 있는 일본대사관 측도 한국 외교부에 같은 내용으로 항의했다고 NHK는 덧붙였습니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11월 화해 치유 재단의 해산 결정을 발표했으며, 여성가족부는 지난 21일 장관 직권으로 재단의 허가를 취소하고 해산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우리 정부에 한일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계속 요구할 방침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