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김현철 경제보좌관 사표 수리…사실상 문책
입력 2019.01.29 (17:54) 수정 2019.01.29 (19:30) 정치
청년, 은퇴 세대는 불평하지 말고 아세안으로 진출하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던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에 대한 사표가 수리됐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9일)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 보좌관의 사의를 수용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김 보좌관은 오늘 출근하자마자 사의를 표했고, 문 대통령이 조금 전 김 보좌관의 사의를 받아들였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 보좌관을 만나 "우리 정부 초기 경제정책의 큰 틀을 잡는 데 크게 기여했고, 경제보좌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왔다"고 평가하면서 "예기치 않은 일이 발생해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 보좌관 발언의 취지를 보면, 맡고 있는 신남방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다 보니 나온 말"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차관급인 현직 청와대 수석비서관이 중도에 하차한 것은 2017년 11월 국회의원 시절 보좌진의 비리 혐의와 관련해 사퇴한 전병헌 전 정무수석 이후 14개월 만입니다.

김 보좌관에 대한 사의 수용 배경에 대해 김 대변인은 "김 보좌관이 대통령에게 부담을 드리고 싶지 않다는 본인의 의사가 강하게 작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어제 김 보좌관은 대한상공회의소 초청 간담회에서 한국 청년들이 취직이 안 된다고 '헬조선'이라고 하지 말고, 50, 60대는 SNS에 댓글만 달지 말고 아세안으로 진출하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습니다.

김 보좌관은 논란이 일자 "신남방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여러분께 심려를 끼쳤다"며 공식 사과했지만, 야당을 중심으로 거센 사퇴 압박을 받았습니다.
  • 문 대통령, 김현철 경제보좌관 사표 수리…사실상 문책
    • 입력 2019-01-29 17:54:41
    • 수정2019-01-29 19:30:32
    정치
청년, 은퇴 세대는 불평하지 말고 아세안으로 진출하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던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에 대한 사표가 수리됐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9일)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 보좌관의 사의를 수용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김 보좌관은 오늘 출근하자마자 사의를 표했고, 문 대통령이 조금 전 김 보좌관의 사의를 받아들였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 보좌관을 만나 "우리 정부 초기 경제정책의 큰 틀을 잡는 데 크게 기여했고, 경제보좌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왔다"고 평가하면서 "예기치 않은 일이 발생해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 보좌관 발언의 취지를 보면, 맡고 있는 신남방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다 보니 나온 말"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차관급인 현직 청와대 수석비서관이 중도에 하차한 것은 2017년 11월 국회의원 시절 보좌진의 비리 혐의와 관련해 사퇴한 전병헌 전 정무수석 이후 14개월 만입니다.

김 보좌관에 대한 사의 수용 배경에 대해 김 대변인은 "김 보좌관이 대통령에게 부담을 드리고 싶지 않다는 본인의 의사가 강하게 작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어제 김 보좌관은 대한상공회의소 초청 간담회에서 한국 청년들이 취직이 안 된다고 '헬조선'이라고 하지 말고, 50, 60대는 SNS에 댓글만 달지 말고 아세안으로 진출하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습니다.

김 보좌관은 논란이 일자 "신남방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여러분께 심려를 끼쳤다"며 공식 사과했지만, 야당을 중심으로 거센 사퇴 압박을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