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지현 검사 “‘피해자다움’ 요구 가혹”
입력 2019.01.29 (19:35) 수정 2019.01.29 (19:4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1년 전 성폭력 피해를 고발하며 미투 운동을 촉발시켰던 서지현 수원지검 검사가 우리 사회는 가해자에게 지나치게 관대하고 고통 받는 피해자에겐 '피해자다움'을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서 검사는 더불어민주당이 주최한 좌담회에 참석해 지난 1년간 성폭력 피해자로 사는 것은 생명을 위협하는 고통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서 검사는 고통의 원인으로, 검찰의 조직적 은폐와 2차 가해, '피해자다움'에 대한 가혹한 요구, 그리고 흥미 위주로 사건을 소개하는 언론을 꼽았습니다.
  • 서지현 검사 “‘피해자다움’ 요구 가혹”
    • 입력 2019-01-29 19:36:40
    • 수정2019-01-29 19:40:08
    뉴스 7
1년 전 성폭력 피해를 고발하며 미투 운동을 촉발시켰던 서지현 수원지검 검사가 우리 사회는 가해자에게 지나치게 관대하고 고통 받는 피해자에겐 '피해자다움'을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서 검사는 더불어민주당이 주최한 좌담회에 참석해 지난 1년간 성폭력 피해자로 사는 것은 생명을 위협하는 고통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서 검사는 고통의 원인으로, 검찰의 조직적 은폐와 2차 가해, '피해자다움'에 대한 가혹한 요구, 그리고 흥미 위주로 사건을 소개하는 언론을 꼽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