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년말 방학…장애학생 부모에겐 더 추운 겨울나기
입력 2019.01.29 (20:30) 수정 2019.01.30 (00:37)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다음 달
한 달 동안 이뤄지는
학년 말 방학으로
맞벌이 학부모들의 고민이 큰데요.
장애학생을 둔 부모들의 마음은
어떨까요?
강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육청 게시판에 올라온
'장애학생들의 학년말 방학에 대한
불편한 진실'이란 글.

교육청 방침이라
어쩔 수 없이 수긍했지만,
계절학교와 같은 돌봄 서비스가 없다는
호소가 이어집니다.

장애학생 학부모[녹취]
"보호가 없을 때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상황인데.
맞벌이 부부 경우, 한 달을 쉬어서 3월에 그냥 오세요 하는 회사는 없잖아요. 그만두라는 소리예요."

1년 가까이
수차례 학교와 교육청에 문제 제기했지만,
최근에야 통보받은 대책은
사설 기관 위탁 돌봄서비스.

제주시지역 특수학교 한 곳당
15명씩 모두 서른 명 만 해당하는데,
여름과 겨울 방학 때
백 명 넘는 학생이 이용한
계절학교에 크게 못 미칩니다.

특수교육학교 학부모[녹취]
"말이 안 나오더라고요. 15명? 그럼 누가 가? 부모들의 마음은 같지만,
장애자녀를 키우는 엄마들은 사실 목숨 걸고 키우거든요."

충실한 새 학년 준비를 위해
학년 말 방학을 권장했다는 교육청은
장애학생 돌봄 대책은
미처 고려하지 못했다고 인정합니다.

하지만, 당장 예산반영도 힘들고,
많은 인원을 감당할
특수교육 시설도
마땅치 않다고 밝힙니다.

국윤학/제주도교육청 특수교육담당 장학사[인터뷰]
"신규교사라든지 기간제교사를 함께 교육과정을 하고 있다 보니까 학생들을 학교에서 방학 중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기에는 상당히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내년엔 같은 논란이 없게
대책을 마련하겠다지만,
장애학생 부모들은
당장 돌봄과 생계 걱정에
막막하기만 합니다.
KBS 뉴스 강정훈입니다.
  • 학년말 방학…장애학생 부모에겐 더 추운 겨울나기
    • 입력 2019-01-29 20:30:47
    • 수정2019-01-30 00:37:06
    뉴스9(제주)
[앵커멘트]
다음 달
한 달 동안 이뤄지는
학년 말 방학으로
맞벌이 학부모들의 고민이 큰데요.
장애학생을 둔 부모들의 마음은
어떨까요?
강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육청 게시판에 올라온
'장애학생들의 학년말 방학에 대한
불편한 진실'이란 글.

교육청 방침이라
어쩔 수 없이 수긍했지만,
계절학교와 같은 돌봄 서비스가 없다는
호소가 이어집니다.

장애학생 학부모[녹취]
"보호가 없을 때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상황인데.
맞벌이 부부 경우, 한 달을 쉬어서 3월에 그냥 오세요 하는 회사는 없잖아요. 그만두라는 소리예요."

1년 가까이
수차례 학교와 교육청에 문제 제기했지만,
최근에야 통보받은 대책은
사설 기관 위탁 돌봄서비스.

제주시지역 특수학교 한 곳당
15명씩 모두 서른 명 만 해당하는데,
여름과 겨울 방학 때
백 명 넘는 학생이 이용한
계절학교에 크게 못 미칩니다.

특수교육학교 학부모[녹취]
"말이 안 나오더라고요. 15명? 그럼 누가 가? 부모들의 마음은 같지만,
장애자녀를 키우는 엄마들은 사실 목숨 걸고 키우거든요."

충실한 새 학년 준비를 위해
학년 말 방학을 권장했다는 교육청은
장애학생 돌봄 대책은
미처 고려하지 못했다고 인정합니다.

하지만, 당장 예산반영도 힘들고,
많은 인원을 감당할
특수교육 시설도
마땅치 않다고 밝힙니다.

국윤학/제주도교육청 특수교육담당 장학사[인터뷰]
"신규교사라든지 기간제교사를 함께 교육과정을 하고 있다 보니까 학생들을 학교에서 방학 중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기에는 상당히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내년엔 같은 논란이 없게
대책을 마련하겠다지만,
장애학생 부모들은
당장 돌봄과 생계 걱정에
막막하기만 합니다.
KBS 뉴스 강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