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미국 워싱턴주, 홍역 확진 36명…비상사태 선포
입력 2019.01.29 (20:35) 수정 2019.01.29 (20:56)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 워싱턴주에서 올해 들어 홍역을 확진받은 환자가 현지시간 어제 기준 36명으로 집계돼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특히 남부 클라크카운티에서만 35명의 확진 환자가 나왔고, 이 중 25명은 10세 미만의 영유아와 아동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미국 워싱턴주, 홍역 확진 36명…비상사태 선포
    • 입력 2019-01-29 20:36:41
    • 수정2019-01-29 20:56:17
    글로벌24
미국 워싱턴주에서 올해 들어 홍역을 확진받은 환자가 현지시간 어제 기준 36명으로 집계돼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특히 남부 클라크카운티에서만 35명의 확진 환자가 나왔고, 이 중 25명은 10세 미만의 영유아와 아동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