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인당 5건’ 통반장까지 동원…“제로페이 압박 말라”
입력 2019.01.29 (21:34) 수정 2019.01.29 (21:45)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시가 소상공인들의 카드 수수료 부담을 낮춘다며 제로페이 제도를 도입한 지 한달이 넘었습니다.

하지만, 사용률이 기대에 못미치자, 가맹점 유치실적에 따라 자치구에 주는 교부금을 차등지급하기로 해 물의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통.반장들까지 동원돼 가맹점 늘리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문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선거공약으로 내걸었고 시장이 직접 홍보에 나선 제로페이 제도.

[박원순/서울시장/지난 16일 : "앞으로 이 제로페이와 더불어 모든 게 해결되니까 아마 이거 안 쓰고는 생활할 수 없는 상태로 저는 될 거라고 확신합니다."]

지난달 20일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갔지만, 사용 실적은 변변치 않습니다.

이 때문에 서울시가 각 구청에 독려 메일까지 보냈습니다.

"현재 서울시의 모든 행정력이 제로페이에 집중돼 있다"면서, 제로페이 참여 실적을 평가하겠다는 겁니다.

구체적으로 평가 지표까지 내려보냈습니다.

이 평가를 바탕으로 서울시가 자치구에게 나눠주는 특별교부금 3백억 원을 차등지급하겠다는 겁니다.

구청으로선 부담일 수밖에 없습니다.

[박성열/관악구청 관계자 : "직원들한테 할당한다든가 부서별로 할당하다보니까 직원들은 실적에 내몰려서 현장에 나가서 가맹점주들에게 욕을 들어가면서..."]

할당으로도 모자라 일부 자치구들은 각 동의 통·반장까지 동원했습니다.

[○○구 소속 통장 : "제로페이 신청을 받는 거죠. 많이 받았어요. 20장 정도, 1인 당?.. 근데 많이 남았죠."]

상황이 이렇다보니 공무원 노조까지 나서 반발하고 있습니다.

적극적인 제로페이 가입 유치에도 지금까지 가입한 가맹점은 모두 6만여 곳뿐.

서울시는 이용실적에 대해서는 결제사에서 자료를 취합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 ‘1인당 5건’ 통반장까지 동원…“제로페이 압박 말라”
    • 입력 2019-01-29 21:35:49
    • 수정2019-01-29 21:45:52
    뉴스9(경인)
[앵커]

서울시가 소상공인들의 카드 수수료 부담을 낮춘다며 제로페이 제도를 도입한 지 한달이 넘었습니다.

하지만, 사용률이 기대에 못미치자, 가맹점 유치실적에 따라 자치구에 주는 교부금을 차등지급하기로 해 물의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통.반장들까지 동원돼 가맹점 늘리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문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선거공약으로 내걸었고 시장이 직접 홍보에 나선 제로페이 제도.

[박원순/서울시장/지난 16일 : "앞으로 이 제로페이와 더불어 모든 게 해결되니까 아마 이거 안 쓰고는 생활할 수 없는 상태로 저는 될 거라고 확신합니다."]

지난달 20일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갔지만, 사용 실적은 변변치 않습니다.

이 때문에 서울시가 각 구청에 독려 메일까지 보냈습니다.

"현재 서울시의 모든 행정력이 제로페이에 집중돼 있다"면서, 제로페이 참여 실적을 평가하겠다는 겁니다.

구체적으로 평가 지표까지 내려보냈습니다.

이 평가를 바탕으로 서울시가 자치구에게 나눠주는 특별교부금 3백억 원을 차등지급하겠다는 겁니다.

구청으로선 부담일 수밖에 없습니다.

[박성열/관악구청 관계자 : "직원들한테 할당한다든가 부서별로 할당하다보니까 직원들은 실적에 내몰려서 현장에 나가서 가맹점주들에게 욕을 들어가면서..."]

할당으로도 모자라 일부 자치구들은 각 동의 통·반장까지 동원했습니다.

[○○구 소속 통장 : "제로페이 신청을 받는 거죠. 많이 받았어요. 20장 정도, 1인 당?.. 근데 많이 남았죠."]

상황이 이렇다보니 공무원 노조까지 나서 반발하고 있습니다.

적극적인 제로페이 가입 유치에도 지금까지 가입한 가맹점은 모두 6만여 곳뿐.

서울시는 이용실적에 대해서는 결제사에서 자료를 취합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