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남 클럽 폭행 “경찰이 과잉진압” vs “필요한 초동 조치”
입력 2019.01.30 (06:34) 수정 2019.01.30 (08:5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 강남의 한 유명 클럽에서 두달 전 폭행 시비가 일었는데, 뒤늦게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경찰이 피해자를 가해자로 몰며 인권침해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는데, 해당 클럽이 빅뱅의 멤버 승리 씨와 관계있다는 사실까지 겹치면서, 폭행 동영상이 빠르게 퍼졌습니다.

사건의 전말, 김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24일 새벽.

서울 강남의 한 클럽 앞에서 클럽의 장 모 전 이사가 누군가를 폭행하는 모습입니다.

결국 경찰이 출동했습니다.

[당시 목격자/음성변조 : "세 차례 싸움이 났어요. 1차 싸움이 새벽에 나서 경찰이 손을 못 쓰는데 결국 (지구대에) 데리고 간 거예요."]

폭행 피해자는 29살 김상교 씨.

그런데 경찰은 김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수갑도 채웠습니다.

김 씨가 거칠게 항의하자 물리력으로 제압하기도 했습니다.

[김상교 : "은색 스테인리스 거기에 충돌했어요 얼굴이 뒤로 젖혀지면서 충돌해서 코 있는 데 박았어요. 구석에 차이면서 그때 코피가 난 거예요."]

해당 영상이 퍼지자 경찰이 폭행 피해자를 가해자로 몰아 인권을 침해했다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사건 현장이었던 클럽이 빅뱅의 멤버 승리 씨가 최근까지 이사직을 맡았던 곳이라 관심은 더 커졌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해명에 나섰습니다.

"공개된 영상은 현장 상황 중 일부에 불과하며, 김 씨가 흥분 상태에서 욕설과 소란을 계속해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정당한 초동 조치를 한 것" 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장 씨도 다른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김 씨가 여성 손님들을 상대로 소란을 벌이자 끌고 나오다 폭행으로 이어진 것이라고 맞섰습니다.

[장OO/OO클럽 전 이사/음성변조 : "욕하고 안 나오려고 버티다가 강제적으로 끌고 나오죠. 그리고서 저도 욕도 먹고 안 좋은 말, 모욕적인 말을 들어서 제가 폭행한 거거든요."]

경찰은 폭행 시비에 연루된 김상교 씨와 장 씨를 모두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 2명이 김 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고, 김 씨도 직무유기 등으로 경찰을 맞고소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강남 클럽 폭행 “경찰이 과잉진압” vs “필요한 초동 조치”
    • 입력 2019-01-30 06:39:02
    • 수정2019-01-30 08:53:57
    뉴스광장 1부
[앵커]

서울 강남의 한 유명 클럽에서 두달 전 폭행 시비가 일었는데, 뒤늦게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경찰이 피해자를 가해자로 몰며 인권침해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는데, 해당 클럽이 빅뱅의 멤버 승리 씨와 관계있다는 사실까지 겹치면서, 폭행 동영상이 빠르게 퍼졌습니다.

사건의 전말, 김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24일 새벽.

서울 강남의 한 클럽 앞에서 클럽의 장 모 전 이사가 누군가를 폭행하는 모습입니다.

결국 경찰이 출동했습니다.

[당시 목격자/음성변조 : "세 차례 싸움이 났어요. 1차 싸움이 새벽에 나서 경찰이 손을 못 쓰는데 결국 (지구대에) 데리고 간 거예요."]

폭행 피해자는 29살 김상교 씨.

그런데 경찰은 김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수갑도 채웠습니다.

김 씨가 거칠게 항의하자 물리력으로 제압하기도 했습니다.

[김상교 : "은색 스테인리스 거기에 충돌했어요 얼굴이 뒤로 젖혀지면서 충돌해서 코 있는 데 박았어요. 구석에 차이면서 그때 코피가 난 거예요."]

해당 영상이 퍼지자 경찰이 폭행 피해자를 가해자로 몰아 인권을 침해했다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사건 현장이었던 클럽이 빅뱅의 멤버 승리 씨가 최근까지 이사직을 맡았던 곳이라 관심은 더 커졌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해명에 나섰습니다.

"공개된 영상은 현장 상황 중 일부에 불과하며, 김 씨가 흥분 상태에서 욕설과 소란을 계속해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정당한 초동 조치를 한 것" 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장 씨도 다른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김 씨가 여성 손님들을 상대로 소란을 벌이자 끌고 나오다 폭행으로 이어진 것이라고 맞섰습니다.

[장OO/OO클럽 전 이사/음성변조 : "욕하고 안 나오려고 버티다가 강제적으로 끌고 나오죠. 그리고서 저도 욕도 먹고 안 좋은 말, 모욕적인 말을 들어서 제가 폭행한 거거든요."]

경찰은 폭행 시비에 연루된 김상교 씨와 장 씨를 모두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 2명이 김 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고, 김 씨도 직무유기 등으로 경찰을 맞고소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