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로페이 호응 저조에…‘1인당 5건’ 통·반장까지 동원
입력 2019.01.30 (07:38) 수정 2019.01.30 (07:4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시가 소상공인들의 카드 수수료 부담을 낮춘다며 제로페이 제도를 도입한 지 한달이 넘었습니다.

하지만, 사용률이 기대에 못미치자, 가맹점 유치실적에 따라 자치구에 주는 교부금을 차등지급하기로 해 물의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통·반장들까지 동원돼 가맹점 늘리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문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제로페이는 계좌 이체와 연동된 간편결제 시스템입니다.

서울시는 매출액 8억 원 이하의 경우 결제수수료가 없다며 가입을 장려해왔습니다.

하지만, 시범 운영 40일이 넘었지만, 사용 실적은 변변치 않습니다.

이 때문에 서울시가 각 구청에 독려 메일까지 보냈습니다.

"현재 서울시의 모든 행정력이 제로페이에 집중돼 있다"면서, 제로페이 참여 실적을 평가하겠다는 겁니다.

구체적으로 평가 지표까지 내려보냈습니다.

이 평가를 바탕으로 서울시가 자치구에게 나눠주는 특별교부금 3백억 원을 차등지급하겠다는 겁니다.

구청으로선 부담일 수밖에 없습니다.

[박성열/관악구청 관계자 : "직원들한테 할당한다든가 부서별로 할당하다보니까 직원들은 실적에 내몰려서 현장에 나가서 가맹점주들에게 욕을 얻어먹어가면서..."]

할당으로도 모자라 일부 자치구들은 각 동의 통·반장까지 동원했습니다.

[○○구 소속 통장 : "제로페이 신청을 받는 거죠. 많이 받았어요. 20장 정도... 근데 많이 남았죠."]

상황이 이렇다보니 공무원 노조까지 나서 반발하고 있습니다.

적극적인 제로페이 가입 유치에도 지금까지 가입한 가맹점은 모두 6만여 곳.

서울시는 결제사에서 자료를 취합하지 못했다며 사용실적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 제로페이 호응 저조에…‘1인당 5건’ 통·반장까지 동원
    • 입력 2019-01-30 07:41:50
    • 수정2019-01-30 07:47:35
    뉴스광장
[앵커]

서울시가 소상공인들의 카드 수수료 부담을 낮춘다며 제로페이 제도를 도입한 지 한달이 넘었습니다.

하지만, 사용률이 기대에 못미치자, 가맹점 유치실적에 따라 자치구에 주는 교부금을 차등지급하기로 해 물의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통·반장들까지 동원돼 가맹점 늘리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문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제로페이는 계좌 이체와 연동된 간편결제 시스템입니다.

서울시는 매출액 8억 원 이하의 경우 결제수수료가 없다며 가입을 장려해왔습니다.

하지만, 시범 운영 40일이 넘었지만, 사용 실적은 변변치 않습니다.

이 때문에 서울시가 각 구청에 독려 메일까지 보냈습니다.

"현재 서울시의 모든 행정력이 제로페이에 집중돼 있다"면서, 제로페이 참여 실적을 평가하겠다는 겁니다.

구체적으로 평가 지표까지 내려보냈습니다.

이 평가를 바탕으로 서울시가 자치구에게 나눠주는 특별교부금 3백억 원을 차등지급하겠다는 겁니다.

구청으로선 부담일 수밖에 없습니다.

[박성열/관악구청 관계자 : "직원들한테 할당한다든가 부서별로 할당하다보니까 직원들은 실적에 내몰려서 현장에 나가서 가맹점주들에게 욕을 얻어먹어가면서..."]

할당으로도 모자라 일부 자치구들은 각 동의 통·반장까지 동원했습니다.

[○○구 소속 통장 : "제로페이 신청을 받는 거죠. 많이 받았어요. 20장 정도... 근데 많이 남았죠."]

상황이 이렇다보니 공무원 노조까지 나서 반발하고 있습니다.

적극적인 제로페이 가입 유치에도 지금까지 가입한 가맹점은 모두 6만여 곳.

서울시는 결제사에서 자료를 취합하지 못했다며 사용실적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