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니세프 “北 결핵·말라리아 치료 우선지원 계획”
입력 2019.01.30 (08:52) 수정 2019.01.31 (11:45) 정치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이 올해 대북지원 우선 사업으로 결핵과 말라리아 치료를 지원한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30일) 보도했습니다.

유니세프 아시아태평양 지역사무소의 쉬마 이슬람 대변인은 RFA에 "지난 21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의 제재면제를 받아 의료지원을 위한 51개 지원품을 북한으로 가져갈 수 있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슬람 대변인은 유니세프는 이번에 세계보건기구(WHO)와 함께 결핵 확산을 막기 위한 사업을 펼칠 계획이라며, 올해 지원으로 북한 결핵 환자 10만7천명을 추가로 치료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에서 결핵 환자 1만명당 사망률은 2010년 23명에서 2017년 6명으로 큰 폭으로 감소했습니다.

유니세프는 아울러 북한 전역에서 말라리아 퇴치사업도 펼칩니다. 이를 위해 8개도 157개군 주민들에게 모기장과 살충제를 제공하고, 5세 이하 어린이 등 북한 주민 200만명에게 모기약과 치료제를 공급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유니세프 “北 결핵·말라리아 치료 우선지원 계획”
    • 입력 2019-01-30 08:52:25
    • 수정2019-01-31 11:45:27
    정치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이 올해 대북지원 우선 사업으로 결핵과 말라리아 치료를 지원한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30일) 보도했습니다.

유니세프 아시아태평양 지역사무소의 쉬마 이슬람 대변인은 RFA에 "지난 21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의 제재면제를 받아 의료지원을 위한 51개 지원품을 북한으로 가져갈 수 있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슬람 대변인은 유니세프는 이번에 세계보건기구(WHO)와 함께 결핵 확산을 막기 위한 사업을 펼칠 계획이라며, 올해 지원으로 북한 결핵 환자 10만7천명을 추가로 치료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에서 결핵 환자 1만명당 사망률은 2010년 23명에서 2017년 6명으로 큰 폭으로 감소했습니다.

유니세프는 아울러 북한 전역에서 말라리아 퇴치사업도 펼칩니다. 이를 위해 8개도 157개군 주민들에게 모기장과 살충제를 제공하고, 5세 이하 어린이 등 북한 주민 200만명에게 모기약과 치료제를 공급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