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중서부, 25년 만에 살인적 한파…체감 ‘영하 55도’
입력 2019.01.30 (10:39) 수정 2019.01.30 (10:4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중서부와 동북부에 25년만의 살인적 추위가 찾아왔습니다.

체감 기온이 영하 55도에 이를 것으로 예고된 가운데 항공기 수백 편이 결항됐습니다.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미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강물이 혹독한 강추위에 얼어붙었습니다.

얼음조각이 유리파편처럼 흩어진 강 위로 기차 한 대가 위태롭게 지나갑니다.

철로위에는 불길이 솟아올랐습니다.

철로가 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입니다.

미 중서부와 동북부 지역에 기록적인 한파가 몰아치고 있는 가운데 시카고 지역은 25년 만에 사상 최고의 한파를 기록했습니다.

오대호 주변인 미시간, 위스콘신, 일리노이주 일대는 최저기온이 영하 25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미 기상청은 생명을 위협하는 극심한 추위가 찾아올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제이 로버츠 프리츠커/일리노이 주지사 : "우리는 역사적으로 가장 혹독한 추위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시카고는 영하 45도, 일리노이는 영하 55도까지 체감온도가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일부 지역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돼 주방위군이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공립학교 등 학교 폐쇄도 잇따랐습니다.

또, 한 때 6백 편이 넘는 항공기가 결항되기도 했습니다.

미 기상청은 이번 한파의 원인으로 극소용돌이, 북극 주변을 회전하는 소용돌이 바람을 꼽았습니다.

시카고 기상청은 이번 한파로 2억 2천 만 명의 미국인이 직간접적인 피해를 볼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미 중서부, 25년 만에 살인적 한파…체감 ‘영하 55도’
    • 입력 2019-01-30 10:41:58
    • 수정2019-01-30 10:43:58
    지구촌뉴스
[앵커]

미국 중서부와 동북부에 25년만의 살인적 추위가 찾아왔습니다.

체감 기온이 영하 55도에 이를 것으로 예고된 가운데 항공기 수백 편이 결항됐습니다.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미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강물이 혹독한 강추위에 얼어붙었습니다.

얼음조각이 유리파편처럼 흩어진 강 위로 기차 한 대가 위태롭게 지나갑니다.

철로위에는 불길이 솟아올랐습니다.

철로가 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입니다.

미 중서부와 동북부 지역에 기록적인 한파가 몰아치고 있는 가운데 시카고 지역은 25년 만에 사상 최고의 한파를 기록했습니다.

오대호 주변인 미시간, 위스콘신, 일리노이주 일대는 최저기온이 영하 25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미 기상청은 생명을 위협하는 극심한 추위가 찾아올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제이 로버츠 프리츠커/일리노이 주지사 : "우리는 역사적으로 가장 혹독한 추위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시카고는 영하 45도, 일리노이는 영하 55도까지 체감온도가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일부 지역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돼 주방위군이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공립학교 등 학교 폐쇄도 잇따랐습니다.

또, 한 때 6백 편이 넘는 항공기가 결항되기도 했습니다.

미 기상청은 이번 한파의 원인으로 극소용돌이, 북극 주변을 회전하는 소용돌이 바람을 꼽았습니다.

시카고 기상청은 이번 한파로 2억 2천 만 명의 미국인이 직간접적인 피해를 볼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