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거래소 “개인 파생상품 시장 진입 요건 완화 추진”
입력 2019.01.30 (15:14) 수정 2019.01.30 (15:19) 경제
한국거래소가 암호화폐 등에 쏠리는 개인의 위험투자 수요를 금융시장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예탁금 등 개인투자자의 파생상품 진입 문턱을 낮추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거래소는 오늘(30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올해 파생상품시장 사업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정창희 파생상품시장본부장은 "개인의 위험투자 수요가 있는데 파생상품 진입 장벽이 높다 보니 이 수요가 암호화폐나 해외선물 등으로 빠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본부장은 "개인이 사설 선물업체를 통해 투자하다가 사기 등 피해를 보기도 한다"며 "위험투자 수요가 음지로 빠지는 것을 막기 위해 개인투자자의 파생상품 시장 진입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현재 개인투자자는 파생상품에 투자하려면 3천만원의 예탁금을 내고 사전 교육(30시간), 모의거래(50시간) 등의 과정을 이수해야 합니다.

거래소는 진입 규제 완화라는 방향만 나와 있으며 구체적인 진입요건 완화 방안은 현재 금융당국과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거래소 관계자는 "투기적인 거래의 유동성을 시장으로 흡수하기 위해 '투기'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불식시킬 필요가 있다"며 "내부적으로 '투기적 거래' 대신 '방향성 거래'라는 용어를 쓰기로 했다"라고도 말했습니다.

국내 파생상품 시장은 거래건수 기준으로 지난 2001~2011년 세계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커졌습니다.

그러나 2010년 '도이치 옵션 쇼크' 등 파생상품 관련 각종 사고의 여파로 규제가 강화되면서 2012년 세계 5위, 2013년 9위, 2014~2016년 12위, 2017년 11위 수준으로 쪼그라들었습니다.

작년에는 상반기 증시 활황과 하반기 변동성 증가에 따른 위험관리 수요에 힘입어 전년보다 거래건수는 32% 늘고 거래대금은 15% 증가하면서 세계 7위 규모의 시장으로 다소 커졌습니다.

한편 거래소는 장외 파생상품의 투명성을 높이고 위험성을 줄이기 위해 모든 장외 파생상품 거래정보를 관리하는 거래정보저장소도 설립할 방침입니다.

주요 20개국(G20)이 2009년 정상회의에서 도입하기로 합의한 거래정보저장소는 장외 파생상품 거래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로 저장, 감독 당국에 보고하고 공시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를 위해 오는 4월 거래정보저장소 시스템 개발업체를 선정하고 내년 7월 가동을 목표로 개발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거래소는 또 코스피200 옵션의 만기를 다양화하고 단기나 초장기 금리선물을 순차적으로 도입하는 등 파생상품 라인업을 다양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밖에 결제불이행 방지를 위해 증권시장에 장중 추가증거금 제도를 도입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거래소 “개인 파생상품 시장 진입 요건 완화 추진”
    • 입력 2019-01-30 15:14:40
    • 수정2019-01-30 15:19:56
    경제
한국거래소가 암호화폐 등에 쏠리는 개인의 위험투자 수요를 금융시장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예탁금 등 개인투자자의 파생상품 진입 문턱을 낮추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거래소는 오늘(30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올해 파생상품시장 사업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정창희 파생상품시장본부장은 "개인의 위험투자 수요가 있는데 파생상품 진입 장벽이 높다 보니 이 수요가 암호화폐나 해외선물 등으로 빠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본부장은 "개인이 사설 선물업체를 통해 투자하다가 사기 등 피해를 보기도 한다"며 "위험투자 수요가 음지로 빠지는 것을 막기 위해 개인투자자의 파생상품 시장 진입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현재 개인투자자는 파생상품에 투자하려면 3천만원의 예탁금을 내고 사전 교육(30시간), 모의거래(50시간) 등의 과정을 이수해야 합니다.

거래소는 진입 규제 완화라는 방향만 나와 있으며 구체적인 진입요건 완화 방안은 현재 금융당국과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거래소 관계자는 "투기적인 거래의 유동성을 시장으로 흡수하기 위해 '투기'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불식시킬 필요가 있다"며 "내부적으로 '투기적 거래' 대신 '방향성 거래'라는 용어를 쓰기로 했다"라고도 말했습니다.

국내 파생상품 시장은 거래건수 기준으로 지난 2001~2011년 세계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커졌습니다.

그러나 2010년 '도이치 옵션 쇼크' 등 파생상품 관련 각종 사고의 여파로 규제가 강화되면서 2012년 세계 5위, 2013년 9위, 2014~2016년 12위, 2017년 11위 수준으로 쪼그라들었습니다.

작년에는 상반기 증시 활황과 하반기 변동성 증가에 따른 위험관리 수요에 힘입어 전년보다 거래건수는 32% 늘고 거래대금은 15% 증가하면서 세계 7위 규모의 시장으로 다소 커졌습니다.

한편 거래소는 장외 파생상품의 투명성을 높이고 위험성을 줄이기 위해 모든 장외 파생상품 거래정보를 관리하는 거래정보저장소도 설립할 방침입니다.

주요 20개국(G20)이 2009년 정상회의에서 도입하기로 합의한 거래정보저장소는 장외 파생상품 거래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로 저장, 감독 당국에 보고하고 공시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를 위해 오는 4월 거래정보저장소 시스템 개발업체를 선정하고 내년 7월 가동을 목표로 개발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거래소는 또 코스피200 옵션의 만기를 다양화하고 단기나 초장기 금리선물을 순차적으로 도입하는 등 파생상품 라인업을 다양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밖에 결제불이행 방지를 위해 증권시장에 장중 추가증거금 제도를 도입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