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남권 부동산 경매 4년만에 최대…낙찰가율도 하락
입력 2019.01.08 (11:40) 진주
지난해 부동산 시장 침체로
경남, 부산, 울산 등
동남권의 경매 규모가
4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경매 전문업체인 지지옥션은
지난해 동남권의 경매 건수는 2만 2천 건으로
2017년보다 36% 늘었고,
2만 5천 건이었던 2014년 이후
4년 만에 최대규모였다고 밝혔습니다.
매물이 늘어나며
낙찰가율과 응찰자 수도 2017년보다 하락해
낙찰가율은 71.4%로 4.3% 낮아졌고,
응찰자 수도 2.8명으로 0.4명 줄었습니다.
  • 동남권 부동산 경매 4년만에 최대…낙찰가율도 하락
    • 입력 2019-01-30 16:36:22
    진주
지난해 부동산 시장 침체로
경남, 부산, 울산 등
동남권의 경매 규모가
4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경매 전문업체인 지지옥션은
지난해 동남권의 경매 건수는 2만 2천 건으로
2017년보다 36% 늘었고,
2만 5천 건이었던 2014년 이후
4년 만에 최대규모였다고 밝혔습니다.
매물이 늘어나며
낙찰가율과 응찰자 수도 2017년보다 하락해
낙찰가율은 71.4%로 4.3% 낮아졌고,
응찰자 수도 2.8명으로 0.4명 줄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