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교급식 종사자 '산업안전보건법 적용 촉구'
입력 2018.08.27 (11:45) 진주
경남도내 학교급식 종사자들이
산업재해를 당하고 있다며
산업안전보건법 적용을 촉구했습니다.
학교 비정규직 노조 경남지부는
학교급식 종사자의 평균 연령이 높고
육체적인 부담이 커
급식소 내에서 안전사고와
근골결계 질환을 겪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비정규직 노조는
학교급식 종사자 1인당 학생수는
120명에서 220명으로 과중하고
전국에서 연평균 554명이
산재를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 학교급식 종사자 '산업안전보건법 적용 촉구'
    • 입력 2019-01-30 16:47:22
    진주
경남도내 학교급식 종사자들이
산업재해를 당하고 있다며
산업안전보건법 적용을 촉구했습니다.
학교 비정규직 노조 경남지부는
학교급식 종사자의 평균 연령이 높고
육체적인 부담이 커
급식소 내에서 안전사고와
근골결계 질환을 겪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비정규직 노조는
학교급식 종사자 1인당 학생수는
120명에서 220명으로 과중하고
전국에서 연평균 554명이
산재를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