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숨쉬기 힘든’ 방콕…금요일까지 공립학교 437곳 휴교령
입력 2019.01.30 (17:54) 수정 2019.01.30 (18:42) 국제
태국 수도 방콕에 30일 최악의 초미세먼지(PM -2.5)가 덮치면서 시내 공립학교 437곳에 휴교령이 내려졌다.

일간 더 네이션과 인터넷 매체 카오솟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스윈 콴무앙 방콕시장은 이날 정오를 기해 방콕시 관할 공립학교 437곳을 대상으로 조기 하교 조치와 함께 내달 1일까지 임시 휴교령을 내렸다.

이번 조치에 대해 시 당국은 이날 방콕 시내 39개 지역이 '대기오염 관리지대'로 선포될 정도로 초미세먼지 수치가 높아 학생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오염관리지대가 선포되면 방콕시장은 대기오염 원인이 되는 활동을 금지하거나, 오염 피해를 줄이기 위해 휴교령 등을 내릴 수 있다.

태국 기상청은 계절적 요인에다 바람까지 불지 않아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면서, 아무리 빨라도 다음 주 월요일(4일)까지는 극심한 초미세먼지 오염 상황이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휴교령에도 불구하고 시 당국이 초미세먼지 사태의 근본 원인인 배기가스나 공사현장 먼지 배출 등을 줄이기 위한 더 강력한 대책을 내놔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고 카오솟은 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숨쉬기 힘든’ 방콕…금요일까지 공립학교 437곳 휴교령
    • 입력 2019-01-30 17:54:49
    • 수정2019-01-30 18:42:08
    국제
태국 수도 방콕에 30일 최악의 초미세먼지(PM -2.5)가 덮치면서 시내 공립학교 437곳에 휴교령이 내려졌다.

일간 더 네이션과 인터넷 매체 카오솟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스윈 콴무앙 방콕시장은 이날 정오를 기해 방콕시 관할 공립학교 437곳을 대상으로 조기 하교 조치와 함께 내달 1일까지 임시 휴교령을 내렸다.

이번 조치에 대해 시 당국은 이날 방콕 시내 39개 지역이 '대기오염 관리지대'로 선포될 정도로 초미세먼지 수치가 높아 학생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오염관리지대가 선포되면 방콕시장은 대기오염 원인이 되는 활동을 금지하거나, 오염 피해를 줄이기 위해 휴교령 등을 내릴 수 있다.

태국 기상청은 계절적 요인에다 바람까지 불지 않아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면서, 아무리 빨라도 다음 주 월요일(4일)까지는 극심한 초미세먼지 오염 상황이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휴교령에도 불구하고 시 당국이 초미세먼지 사태의 근본 원인인 배기가스나 공사현장 먼지 배출 등을 줄이기 위한 더 강력한 대책을 내놔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고 카오솟은 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