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당권주자들 “현 정권에 대한 심판, 문 대통령이 답해야”
입력 2019.01.30 (19:12) 수정 2019.01.30 (19:23) 정치
자유한국당 유력 당권 주자들이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법정 구속된 것과 관련해 현 정권에 대한 심판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황교안 전 총리는 오늘(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원이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에 대해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한 것은 댓글조작 혐의를 인정한 것"이고, "자유민주주의 기본질서를 무너뜨린 현 정권의 부도덕함을 심판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최측근 김경수 경남지사의 댓글조작 행위를 알고 계셨냐"면서, "문 대통령은 즉시 국민에게 응답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페이스북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구속은 사법의 정의가 살아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것으로 마땅한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오 전 시장은 "그러나 김 지사의 구속으로 이 문제가 끝나는 게 아니라 결국 문재인 정권이 부정선거로 탄생했다는 사실도 법원 판결로 확인됐다"며, "충격적인 부정선거에 대해 문 대통령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오늘 출마 기자회견에서 "직접적 증거가 많았지만 그래도 무죄가 나올 줄 알았는데 (담당) 판사가 대단하다"며 "앞으로 사건이 확정된다면 대선 후보(문재인 대통령)의 문제도 당연히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 임기 내내 국정원 댓글 문제로 괴롭혔고, 결국 국정원 댓글과 세월호 문제로 탄핵이 된 것 아니냐"며, "내가 다시 당으로 돌아가면 반드시 이 문제를 파헤치고 거론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지난해 단식 농성을 통해 '드루킹 조작' 특검을 관철시킨 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는 KBS와의 통화에서 "국민여론을 조작하고 헌정을 농단한 것은 큰 죄로, 국민에게 불행한 역사의 한 페이지가 만들어졌다"며, "이번 판결은 사필귀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당권주자들 “현 정권에 대한 심판, 문 대통령이 답해야”
    • 입력 2019-01-30 19:12:11
    • 수정2019-01-30 19:23:55
    정치
자유한국당 유력 당권 주자들이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법정 구속된 것과 관련해 현 정권에 대한 심판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황교안 전 총리는 오늘(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원이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에 대해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한 것은 댓글조작 혐의를 인정한 것"이고, "자유민주주의 기본질서를 무너뜨린 현 정권의 부도덕함을 심판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최측근 김경수 경남지사의 댓글조작 행위를 알고 계셨냐"면서, "문 대통령은 즉시 국민에게 응답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페이스북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구속은 사법의 정의가 살아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것으로 마땅한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오 전 시장은 "그러나 김 지사의 구속으로 이 문제가 끝나는 게 아니라 결국 문재인 정권이 부정선거로 탄생했다는 사실도 법원 판결로 확인됐다"며, "충격적인 부정선거에 대해 문 대통령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오늘 출마 기자회견에서 "직접적 증거가 많았지만 그래도 무죄가 나올 줄 알았는데 (담당) 판사가 대단하다"며 "앞으로 사건이 확정된다면 대선 후보(문재인 대통령)의 문제도 당연히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 임기 내내 국정원 댓글 문제로 괴롭혔고, 결국 국정원 댓글과 세월호 문제로 탄핵이 된 것 아니냐"며, "내가 다시 당으로 돌아가면 반드시 이 문제를 파헤치고 거론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지난해 단식 농성을 통해 '드루킹 조작' 특검을 관철시킨 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는 KBS와의 통화에서 "국민여론을 조작하고 헌정을 농단한 것은 큰 죄로, 국민에게 불행한 역사의 한 페이지가 만들어졌다"며, "이번 판결은 사필귀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