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금깡’ 노린 온누리상품권 사재기…구매 대행까지 등장
입력 2019.01.30 (21:32) 수정 2019.01.30 (21: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발행되는 온누리 상품권이 사재기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현금으로 바로 바꾸면 손쉽게 돈 벌이를 할 수 있다보니, 설을 앞두고 10% 할인 판매하는 이 상품을 구매 대행까지 동원해 ​사들이고 있는 건데요.

시중에 동이 날 지경입니다.

김소영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은행.

온누리상품권이 매진됐다는 안내문이 붙어있습니다.

지난주부터 10% 할인 판매를 시작했는데, 1년에 설 직전 딱 한 번, 할인 폭이 두 배로 커지다보니 상품권 사기가 하늘의 별 따기입니다.

[은행 관계자/음성변조 : "(판매분이) 끝났어요 이번 달은 아예. (설 때문에?) 그렇죠 뭐."]

이른 아침, 다시 은행을 찾았습니다.

상품권을 산 뒤 귓속말을 나누는 사람들.

은행을 나가더니, 상품권 매입점으로 향합니다.

[상품권 구매자/음성변조 : "(얼마 어치 사신 거예요?) 뭘? (50만원 어치?) 응. (온누리?) 응."]

50만 원어치 상품권 구입 가격은 45만 원.

되팔아 받은 돈은 48만 5천 원입니다.

20여분 만에 3만 5천 원을 번 겁니다.

[상품권 구매자/음성변조 : "(50만 원 어치 사셔서...) 아 모른다니까? 아휴 왜 그래?"]

또 다른 은행,

이번엔 상품권을 산 여성이 인근 시장으로 향하더니, 상인에게 상품권 뭉치를 건넵니다.

[시장 상인/음성변조 : "○○○한테 고맙다고 전해 줘!"]

은행에 상품권을 갖다 주면 액면가를 받을 수 있는 상인들이 차익을 노리고 사재기를 했다 문제가 되자, 정부는 4년 전부터 상인들의 상품권 구입을 금지했습니다.

그랬더니 구매 대행이 등장한 겁니다.

[구매 대행 경험자/음성변조 : "(구매대행 해주고) 만 원씩 받죠. 사람을 동원하는 수도 있어요. 나도 한번 샀지만 이건 아니다 싶어서."]

정부가 단속에 나서긴 했지만, 사실상 속수무책입니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음성변조 : "1,750개 전통시장에 가맹점이 18만 4000개예요. 거기 가서 하루 종일 붙어 있어야 하는데 그렇게는 못하지 않습니까."]

온누리 상품권 할인 금액은 정부가 보전해 주는데, 지난해에만 740억 원의 세금이 쓰였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현금깡’ 노린 온누리상품권 사재기…구매 대행까지 등장
    • 입력 2019-01-30 21:34:18
    • 수정2019-01-30 21:40:32
    뉴스 9
[앵커]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발행되는 온누리 상품권이 사재기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현금으로 바로 바꾸면 손쉽게 돈 벌이를 할 수 있다보니, 설을 앞두고 10% 할인 판매하는 이 상품을 구매 대행까지 동원해 ​사들이고 있는 건데요.

시중에 동이 날 지경입니다.

김소영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은행.

온누리상품권이 매진됐다는 안내문이 붙어있습니다.

지난주부터 10% 할인 판매를 시작했는데, 1년에 설 직전 딱 한 번, 할인 폭이 두 배로 커지다보니 상품권 사기가 하늘의 별 따기입니다.

[은행 관계자/음성변조 : "(판매분이) 끝났어요 이번 달은 아예. (설 때문에?) 그렇죠 뭐."]

이른 아침, 다시 은행을 찾았습니다.

상품권을 산 뒤 귓속말을 나누는 사람들.

은행을 나가더니, 상품권 매입점으로 향합니다.

[상품권 구매자/음성변조 : "(얼마 어치 사신 거예요?) 뭘? (50만원 어치?) 응. (온누리?) 응."]

50만 원어치 상품권 구입 가격은 45만 원.

되팔아 받은 돈은 48만 5천 원입니다.

20여분 만에 3만 5천 원을 번 겁니다.

[상품권 구매자/음성변조 : "(50만 원 어치 사셔서...) 아 모른다니까? 아휴 왜 그래?"]

또 다른 은행,

이번엔 상품권을 산 여성이 인근 시장으로 향하더니, 상인에게 상품권 뭉치를 건넵니다.

[시장 상인/음성변조 : "○○○한테 고맙다고 전해 줘!"]

은행에 상품권을 갖다 주면 액면가를 받을 수 있는 상인들이 차익을 노리고 사재기를 했다 문제가 되자, 정부는 4년 전부터 상인들의 상품권 구입을 금지했습니다.

그랬더니 구매 대행이 등장한 겁니다.

[구매 대행 경험자/음성변조 : "(구매대행 해주고) 만 원씩 받죠. 사람을 동원하는 수도 있어요. 나도 한번 샀지만 이건 아니다 싶어서."]

정부가 단속에 나서긴 했지만, 사실상 속수무책입니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음성변조 : "1,750개 전통시장에 가맹점이 18만 4000개예요. 거기 가서 하루 종일 붙어 있어야 하는데 그렇게는 못하지 않습니까."]

온누리 상품권 할인 금액은 정부가 보전해 주는데, 지난해에만 740억 원의 세금이 쓰였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