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화, ‘이용규·최진행·송은범’ 잔류 계약 완료…권혁 “협상 중”
입력 2019.01.30 (21:45)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가 외야수 이용규(34), 최진행(34)과 프리에이전트(FA) 잔류 계약을 했다.

재계약 대상자인 우완 투수 송은범(35)도 스프링캠프 출발 하루 전에 도장을 찍었다.

한화는 30일 "이용규, 최진행, 송은범과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용규는 2+1년 최대 26억원에 계약했다. 세부 내용은 계약금 2억원, 연봉 4억원, 연간 인센티브 4억원이다.

이용규는 2017시즌 종료 뒤 FA 자격을 얻었으나 'FA 1년 재수'를 택했다.

그러나 1년 뒤에도 FA 시장에는 찬바람이 불어 이용규의 입지가 좁아졌다.

이용규는 오랜 협상 끝에 한화와 잔류 계약을 했다.

최진행은 1+1년 연봉 2억원, 첫해 인센티브 1억원 등 최대 5억원에 사인했다.

이용규와 최진행은 스프링캠프 본진보다 하루 늦은 2월 1일에 일본 오키나와로 출국한다.

송은범은 연봉 2억5천만원에 재계약했다. 2015시즌을 앞두고 4년 총 34억원에 FA 계약을 했던 송은범의 2018년 연봉은 4억5천만원이었다.

송은범은 2018년 7승 4패 1세이브 10홀드 평균자책점 2.50으로 활약했지만, 구단은 3년(2015∼2017년) 부진을 지적하며 연봉 삭감을 주장했다.

송은범은 결국, 구단의 뜻을 받아들였다. 송은범은 31일 오키나와로 넘어간다.

한화는 재계약 대상자 중 유일하게 좌완 권혁과 계약하지 못했다.

2군 스프링캠프 합류 소식을 들은 권혁은 세대교체에 속도를 내는 구단의 상황을 고려해 방출을 요청했다. 구단은 권혁을 설득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화, ‘이용규·최진행·송은범’ 잔류 계약 완료…권혁 “협상 중”
    • 입력 2019-01-30 21:45:29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가 외야수 이용규(34), 최진행(34)과 프리에이전트(FA) 잔류 계약을 했다.

재계약 대상자인 우완 투수 송은범(35)도 스프링캠프 출발 하루 전에 도장을 찍었다.

한화는 30일 "이용규, 최진행, 송은범과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용규는 2+1년 최대 26억원에 계약했다. 세부 내용은 계약금 2억원, 연봉 4억원, 연간 인센티브 4억원이다.

이용규는 2017시즌 종료 뒤 FA 자격을 얻었으나 'FA 1년 재수'를 택했다.

그러나 1년 뒤에도 FA 시장에는 찬바람이 불어 이용규의 입지가 좁아졌다.

이용규는 오랜 협상 끝에 한화와 잔류 계약을 했다.

최진행은 1+1년 연봉 2억원, 첫해 인센티브 1억원 등 최대 5억원에 사인했다.

이용규와 최진행은 스프링캠프 본진보다 하루 늦은 2월 1일에 일본 오키나와로 출국한다.

송은범은 연봉 2억5천만원에 재계약했다. 2015시즌을 앞두고 4년 총 34억원에 FA 계약을 했던 송은범의 2018년 연봉은 4억5천만원이었다.

송은범은 2018년 7승 4패 1세이브 10홀드 평균자책점 2.50으로 활약했지만, 구단은 3년(2015∼2017년) 부진을 지적하며 연봉 삭감을 주장했다.

송은범은 결국, 구단의 뜻을 받아들였다. 송은범은 31일 오키나와로 넘어간다.

한화는 재계약 대상자 중 유일하게 좌완 권혁과 계약하지 못했다.

2군 스프링캠프 합류 소식을 들은 권혁은 세대교체에 속도를 내는 구단의 상황을 고려해 방출을 요청했다. 구단은 권혁을 설득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