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쪽짜리"..."이제 시작"
입력 2019.01.30 (18:30) 수정 2019.01.31 (09:01)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산재전문 공공병원이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에
포함되면서 울산에도 공공병원이
들어설 전망인데요,
그러나
성격과 규모면에서 공약과 달라진
반쪽짜리라는 논란이 이는 가운데
울산시는 이제 시작이라는
입장입니다.
박중관 기잡니다.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확정된
산재전문 공공병원은
300병상 규모에 16개 진료과를 둡니다.

근로복지공단이 산재보험기금
2천 300억 원을 들여 짓습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혁신형 공공병원이나 송철호 시장의
지방선거 공약이었던 사업비 3,550억 원,
500병상 규모의 공공병원에서
크게 후퇴한 것입니다.

전국 10곳의 산재병원을 관리하는
산재 모병원도 아닌 11번째
산재병원으로 기능도 축소됐습니다.

이런 이유로 시민단체들은
시민들의 건강을 책임질 수 없는
반쪽짜리 병원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박영규(울산국립병원 설립 추진위 상임대표)울산시민이 염원해 온 것은 500병상 규모의 공공종합병원
즉 울산시민들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병원이었습니다.시장의 약속이었는데 이 약속이 깨져버렸습니다.

그러나 울산시는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입장입니다.

전국 산재병원 가운데
병상 기준으로 인천병원에 이어
두 번째로 크고 진료과목은 가장
많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특히 연구 기능이 포함돼
기존의 산재병원과는 다르다는 것입니다.

200병상으로 출발한 창원병원이
400병상으로 덩치를 키우고 있다며 울산도
중증질환센터 등 공공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규모를 키울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송철호(울산시장)
"공공성 확보를 위한 진료과목 확대,전문센터 유치,응급의료 체계 구축 등 부족한
지역 민간의료 기능을 보완해 공공의료기관의 면모를 갖추는 것은 물론..

그러나 이럴 경우는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해야 하고 울산시가
병원 운영비 등을 부담해야 합니다.

산재전문 공공병원 건립과 관련한 사항은 근로복지공단과 울산시의 협의를 통해 결정됩니다.
협의 과정에서 울산의 요구가 얼마나 받아들여 질 지 주목됩니다
.KBS뉴스 박중관입니다.
  • "반쪽짜리"..."이제 시작"
    • 입력 2019-01-31 00:34:49
    • 수정2019-01-31 09:01:51
    뉴스9(울산)
산재전문 공공병원이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에
포함되면서 울산에도 공공병원이
들어설 전망인데요,
그러나
성격과 규모면에서 공약과 달라진
반쪽짜리라는 논란이 이는 가운데
울산시는 이제 시작이라는
입장입니다.
박중관 기잡니다.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확정된
산재전문 공공병원은
300병상 규모에 16개 진료과를 둡니다.

근로복지공단이 산재보험기금
2천 300억 원을 들여 짓습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혁신형 공공병원이나 송철호 시장의
지방선거 공약이었던 사업비 3,550억 원,
500병상 규모의 공공병원에서
크게 후퇴한 것입니다.

전국 10곳의 산재병원을 관리하는
산재 모병원도 아닌 11번째
산재병원으로 기능도 축소됐습니다.

이런 이유로 시민단체들은
시민들의 건강을 책임질 수 없는
반쪽짜리 병원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박영규(울산국립병원 설립 추진위 상임대표)울산시민이 염원해 온 것은 500병상 규모의 공공종합병원
즉 울산시민들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병원이었습니다.시장의 약속이었는데 이 약속이 깨져버렸습니다.

그러나 울산시는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입장입니다.

전국 산재병원 가운데
병상 기준으로 인천병원에 이어
두 번째로 크고 진료과목은 가장
많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특히 연구 기능이 포함돼
기존의 산재병원과는 다르다는 것입니다.

200병상으로 출발한 창원병원이
400병상으로 덩치를 키우고 있다며 울산도
중증질환센터 등 공공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규모를 키울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송철호(울산시장)
"공공성 확보를 위한 진료과목 확대,전문센터 유치,응급의료 체계 구축 등 부족한
지역 민간의료 기능을 보완해 공공의료기관의 면모를 갖추는 것은 물론..

그러나 이럴 경우는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해야 하고 울산시가
병원 운영비 등을 부담해야 합니다.

산재전문 공공병원 건립과 관련한 사항은 근로복지공단과 울산시의 협의를 통해 결정됩니다.
협의 과정에서 울산의 요구가 얼마나 받아들여 질 지 주목됩니다
.KBS뉴스 박중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