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자시험 부정행위 교수·학생 무더기 적발
입력 2019.01.30 (18:30) 수정 2019.01.31 (09:39)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부산의 한 대학 학생들이 한자 자격 시험을 치면서 집단으로 부정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학생들의 부정행위를 묵인한 건 당시 시험 감독관이었던 교수였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부산의 한 대학에서 치러진 한자시험의 감독관이 고사장으로 향해 갑니다.

그런데, 감독관은 들어간 지 9분 만에 다시 복도에 나타납니다.

수험생만 둔 채 고사장을 비운 겁니다.

수험생들은 감독관이 이 고사장에서 자리를 비우자 SNS 등을 통해 정답을 공유했습니다.

수험생들은 스마트폰을 꺼내 한자 음과 뜻을 검색하는 건 물론 답안지를 사진으로 찍어 공유하기까지 했습니다.

어떻게 된 걸까?

시험장을 드나든 감독관은 다름 아닌 이 학교 국방계열 학생들에게 한자를 가르치는 담당 교수였던 것.

이 교수는 애초 한 곳이던 고사장을 임의로 2곳으로 나눴고, 고사장을 옮겨 다니며 부정행위가 가능하도록 시간을 벌어줬습니다.

여기에다 공동 감독관인 군무원이 고사장을 이탈하도록 유도한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배한규 경위/해운대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
"교수가 이번 시험에는 연막작전을 하겠다(고 하면서) 커피를 한잔 하자던가 담배를 피우자 이러한 형태로 감독관을 데리고 나갈 테니까 그때 휴대폰을 검색해서 답을 잘 적어라 이러한 내용으로 사전에…."

시험을 주관한 사단법인 한자교육진흥회는 수험생의 지도자는 시험 감독관에서 제외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무용지물이었습니다.

[녹취](사)한자교육진흥회 관계자<음성변조>
"시험관리 운영 규정이라는 게 내부적으로 있거든요. 그것을 전체 보강을 하고, 또 서약서도 전체 다시 받고 만약에 부정이 있을 때는 법률적 책임을 지겠다는…."

경찰은 해당 교수는 물론 군무원과 진흥회 소속 시험관리 책임자에다 수험생 61명 모두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시험도 무효처리됐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한자시험 부정행위 교수·학생 무더기 적발
    • 입력 2019-01-31 03:27:37
    • 수정2019-01-31 09:39:50
    뉴스9(부산)
[앵커멘트]
부산의 한 대학 학생들이 한자 자격 시험을 치면서 집단으로 부정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학생들의 부정행위를 묵인한 건 당시 시험 감독관이었던 교수였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부산의 한 대학에서 치러진 한자시험의 감독관이 고사장으로 향해 갑니다.

그런데, 감독관은 들어간 지 9분 만에 다시 복도에 나타납니다.

수험생만 둔 채 고사장을 비운 겁니다.

수험생들은 감독관이 이 고사장에서 자리를 비우자 SNS 등을 통해 정답을 공유했습니다.

수험생들은 스마트폰을 꺼내 한자 음과 뜻을 검색하는 건 물론 답안지를 사진으로 찍어 공유하기까지 했습니다.

어떻게 된 걸까?

시험장을 드나든 감독관은 다름 아닌 이 학교 국방계열 학생들에게 한자를 가르치는 담당 교수였던 것.

이 교수는 애초 한 곳이던 고사장을 임의로 2곳으로 나눴고, 고사장을 옮겨 다니며 부정행위가 가능하도록 시간을 벌어줬습니다.

여기에다 공동 감독관인 군무원이 고사장을 이탈하도록 유도한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배한규 경위/해운대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
"교수가 이번 시험에는 연막작전을 하겠다(고 하면서) 커피를 한잔 하자던가 담배를 피우자 이러한 형태로 감독관을 데리고 나갈 테니까 그때 휴대폰을 검색해서 답을 잘 적어라 이러한 내용으로 사전에…."

시험을 주관한 사단법인 한자교육진흥회는 수험생의 지도자는 시험 감독관에서 제외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무용지물이었습니다.

[녹취](사)한자교육진흥회 관계자<음성변조>
"시험관리 운영 규정이라는 게 내부적으로 있거든요. 그것을 전체 보강을 하고, 또 서약서도 전체 다시 받고 만약에 부정이 있을 때는 법률적 책임을 지겠다는…."

경찰은 해당 교수는 물론 군무원과 진흥회 소속 시험관리 책임자에다 수험생 61명 모두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시험도 무효처리됐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