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도읍 "제2 신항 진해로 합의…부산시 굴욕적 합의" 반발
입력 2019.01.30 (14:50) 뉴스9(부산)
김도읍 국회의원이 부산시와 경상남도가 제2 신항 입지를 진해로 정한 것은 부산시의 굴욕적인 합의라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김 의원은 상생협약안을 검토한 결과, 제2 신항과 항만공사를 경남에 빼앗기고 LNG 벙커링 터미널 같은 위험·기피시설만 부산 가덕도로 가져오는 협약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의원은 부산시민과 강서구민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시장이 독단적으로 수용한 협약안을 전면 재고하고 LNG 벙커링 터미널 입지 결정을 무효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김도읍 "제2 신항 진해로 합의…부산시 굴욕적 합의" 반발
    • 입력 2019-01-31 10:05:22
    뉴스9(부산)
김도읍 국회의원이 부산시와 경상남도가 제2 신항 입지를 진해로 정한 것은 부산시의 굴욕적인 합의라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김 의원은 상생협약안을 검토한 결과, 제2 신항과 항만공사를 경남에 빼앗기고 LNG 벙커링 터미널 같은 위험·기피시설만 부산 가덕도로 가져오는 협약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의원은 부산시민과 강서구민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시장이 독단적으로 수용한 협약안을 전면 재고하고 LNG 벙커링 터미널 입지 결정을 무효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