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정구 민간오케스트라 계약 해지 논란
입력 2019.01.30 (11:00) 뉴스9(부산)
금정구 네오필 사태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정구청이 일방적으로 계약을 해지했다며 재계약 체결을 촉구했습니다.

비대위는, 지난해 12월 금정구청장이 제대로 된 논의과정 없이 5년 동안 금정문화회관 상주 문화단체인 네오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의 계약 해지를 일방적으로 통보해 30여명의 단원들이 일자리를 잃을 처지에 놓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금정구청은, 오케스트라와의 계약은 상주기간이 만료돼 종료된 것이며 올해 문화회관 내부 공사를 마친 뒤 내년부터 새 상주 문화단체를
공모할 예정이라고 해명했습니다.
  • 금정구 민간오케스트라 계약 해지 논란
    • 입력 2019-01-31 10:10:51
    뉴스9(부산)
금정구 네오필 사태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정구청이 일방적으로 계약을 해지했다며 재계약 체결을 촉구했습니다.

비대위는, 지난해 12월 금정구청장이 제대로 된 논의과정 없이 5년 동안 금정문화회관 상주 문화단체인 네오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의 계약 해지를 일방적으로 통보해 30여명의 단원들이 일자리를 잃을 처지에 놓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금정구청은, 오케스트라와의 계약은 상주기간이 만료돼 종료된 것이며 올해 문화회관 내부 공사를 마친 뒤 내년부터 새 상주 문화단체를
공모할 예정이라고 해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