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제가 옮긴 '청와대 불상' 경주 반환 추진
입력 2019.01.30 (14:50) 대구
일제 강점기 때
경주에서 청와대로 이전된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의
경주 반환 운동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경주시와 의회, 시민단체는
최근 청와대와 국회, 문화재청을 방문해
"해당 불상이 천년고도 경주를 떠난 지
100년이 지났다"며, "하루 빨리 불상을
경주로 반환해 달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제출했습니다.
9세기 통일신라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불상은
1927년 현재의 청와대로 옮겨졌고,
지난해 4월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된 바 있습니다.(끝)
  • 일제가 옮긴 '청와대 불상' 경주 반환 추진
    • 입력 2019-01-31 11:15:30
    대구
일제 강점기 때
경주에서 청와대로 이전된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의
경주 반환 운동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경주시와 의회, 시민단체는
최근 청와대와 국회, 문화재청을 방문해
"해당 불상이 천년고도 경주를 떠난 지
100년이 지났다"며, "하루 빨리 불상을
경주로 반환해 달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제출했습니다.
9세기 통일신라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불상은
1927년 현재의 청와대로 옮겨졌고,
지난해 4월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된 바 있습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