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동) 가스 요금 단가 부풀려... 34억 원 부당 이득
입력 2019.01.30 (18:20) 포항
[앵커멘트]
경북 북부 6개 시,군에
도시가스를 독점 공급하는
가스업체의 임직원들이
요금 단가를 부풀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이 업체가
30만 가구로부터
34억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우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경북북부지역 6개 시군에
도시가스를 독점 공급하는
안동의 한 가스회사입니다.

대구지검 안동지청은
오늘 이 업체 대표 68살 A씨 등
임직원 6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혐의는 크게 두 가지,

지난 2014년부터 4년 동안
도시가스 요금에 반영되는
소매 공급비용을 부당하게
부풀린 혐읩니다.


소비자가 이미 납부한 시설분담금을
시설 투자비라며 이중으로 책정하고,
판매물량은 낮춤으로써
요금 단가를 높였습니다.

검찰은 이 업체가
안동 등 경북북부지역 30만 세대로부터
34억 원 상당의 부당 이득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2008년부터 8년 동안
요금 산정을 감독하는
경북도청 공무원과 회계법인 등에
상품권 등을 제공하고, 이를 위해
회사 자금 1억5천만 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녹취]
최종무/ 안동지청장
"회계 법인의 검증과 시도 물가대책위의 심의라는 통제 장치를 두고 있는데 신뢰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감독 기관인 경북도청은
공급비용 산정자료를 살피는
회계법인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김호진/ 경북도청 경제산업실장[녹취]
"법인이 관련 자료를 검증 산정하고 물가대책위원회에서 이것을 재차 강화하는 그것에 대한 요지 내용이 되겠습니다"

또, 당분간
도시가스 공급비용을 조정해
가스업체의 부당이익 34억 원이
2년 내에 소비자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 (안동) 가스 요금 단가 부풀려... 34억 원 부당 이득
    • 입력 2019-01-31 17:29:32
    포항
[앵커멘트]
경북 북부 6개 시,군에
도시가스를 독점 공급하는
가스업체의 임직원들이
요금 단가를 부풀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이 업체가
30만 가구로부터
34억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우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경북북부지역 6개 시군에
도시가스를 독점 공급하는
안동의 한 가스회사입니다.

대구지검 안동지청은
오늘 이 업체 대표 68살 A씨 등
임직원 6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혐의는 크게 두 가지,

지난 2014년부터 4년 동안
도시가스 요금에 반영되는
소매 공급비용을 부당하게
부풀린 혐읩니다.


소비자가 이미 납부한 시설분담금을
시설 투자비라며 이중으로 책정하고,
판매물량은 낮춤으로써
요금 단가를 높였습니다.

검찰은 이 업체가
안동 등 경북북부지역 30만 세대로부터
34억 원 상당의 부당 이득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2008년부터 8년 동안
요금 산정을 감독하는
경북도청 공무원과 회계법인 등에
상품권 등을 제공하고, 이를 위해
회사 자금 1억5천만 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녹취]
최종무/ 안동지청장
"회계 법인의 검증과 시도 물가대책위의 심의라는 통제 장치를 두고 있는데 신뢰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감독 기관인 경북도청은
공급비용 산정자료를 살피는
회계법인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김호진/ 경북도청 경제산업실장[녹취]
"법인이 관련 자료를 검증 산정하고 물가대책위원회에서 이것을 재차 강화하는 그것에 대한 요지 내용이 되겠습니다"

또, 당분간
도시가스 공급비용을 조정해
가스업체의 부당이익 34억 원이
2년 내에 소비자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