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진 이어 보령·태안 화력발전소 수명 연장 ‘논란’
입력 2019.02.01 (07:37) 수정 2019.02.01 (09:3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세먼지 문제가 갈수록 심각한데요.

정부가 그래서 낡은 석탄 화력발전소를 폐쇄하겠다고 공언까지 했는데 어찌 된 일인지 화력발전소들은 오히려 가동 수명을 늘리려 해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1993년과 94년 가동을 시작해 수명을 4년가량 남긴 보령 화력발전소 4, 5, 6호기.

발전소 측은 설비 개선 등을 통해 가동 기간을 20년 더 연장하는 내용의 예비타당성 조사 보고서를 최근 내놨습니다.

태안 화력발전소도 2기의 가동수명을 10년 더 연장한다는 계획입니다.

환경단체들은 이 발전소들 모두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석탄 이용률을 부풀렸다며 가동수명 연장을 반대합니다.

[김정진/충남환경운동연합 탈석탄특위 위원장 : "전력수급 기본계획보다 월등히 높은 형태의 이용률을 가정해서 경제비용을 분석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정부가 예측한 2030년 석탄발전 이용률이 60%에 불과한데도 이들 발전소는 경제성 분석을 내놓기 위해 수명연장 기간 석탄화력 이용률을 정부 예측보다 19%에서 28%가량 높게 잡았다는 겁니다.

[나충하/한국중부발전 환경발전처 부장 : "저희들이 시뮬레이션 하고 정부 예타 할 때 KDI 쪽에서도 시뮬레이션 해서 나온 결과입니다. 전망치하고 다 더해진."]

충청남도는 석탄화력발전소를 조기 폐쇄하기 위해 전담반까지 만들어 가동 기간 연장을 막겠다는 계획입니다.

[양승조/충남도지사 : "우리가 수명 연장을 반대하는 논리적 기반도 마련하고 결국 수명 연장을 저지시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하지만 예비타당성 조사를 근거로 보령화력발전소 3호기는 이미 지난해 9월 수명 연장을 위한 성능 개선사업 공사에 들어간 상태여서 논란이 확산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 당진 이어 보령·태안 화력발전소 수명 연장 ‘논란’
    • 입력 2019-02-01 07:52:10
    • 수정2019-02-01 09:36:05
    뉴스광장
[앵커]

미세먼지 문제가 갈수록 심각한데요.

정부가 그래서 낡은 석탄 화력발전소를 폐쇄하겠다고 공언까지 했는데 어찌 된 일인지 화력발전소들은 오히려 가동 수명을 늘리려 해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1993년과 94년 가동을 시작해 수명을 4년가량 남긴 보령 화력발전소 4, 5, 6호기.

발전소 측은 설비 개선 등을 통해 가동 기간을 20년 더 연장하는 내용의 예비타당성 조사 보고서를 최근 내놨습니다.

태안 화력발전소도 2기의 가동수명을 10년 더 연장한다는 계획입니다.

환경단체들은 이 발전소들 모두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석탄 이용률을 부풀렸다며 가동수명 연장을 반대합니다.

[김정진/충남환경운동연합 탈석탄특위 위원장 : "전력수급 기본계획보다 월등히 높은 형태의 이용률을 가정해서 경제비용을 분석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정부가 예측한 2030년 석탄발전 이용률이 60%에 불과한데도 이들 발전소는 경제성 분석을 내놓기 위해 수명연장 기간 석탄화력 이용률을 정부 예측보다 19%에서 28%가량 높게 잡았다는 겁니다.

[나충하/한국중부발전 환경발전처 부장 : "저희들이 시뮬레이션 하고 정부 예타 할 때 KDI 쪽에서도 시뮬레이션 해서 나온 결과입니다. 전망치하고 다 더해진."]

충청남도는 석탄화력발전소를 조기 폐쇄하기 위해 전담반까지 만들어 가동 기간 연장을 막겠다는 계획입니다.

[양승조/충남도지사 : "우리가 수명 연장을 반대하는 논리적 기반도 마련하고 결국 수명 연장을 저지시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하지만 예비타당성 조사를 근거로 보령화력발전소 3호기는 이미 지난해 9월 수명 연장을 위한 성능 개선사업 공사에 들어간 상태여서 논란이 확산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