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산지 속이고, 유통기한 늘리고…설 대목 노린 불량 식품
입력 2019.02.01 (09:53) 수정 2019.02.01 (09: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설 대목을 앞두고 불량식품을 만들어 판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원산지를 속이거나 유통기한을 몇 달씩 늘리는 등 고질적인 행태가 또 반복됐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두부를 만드는 경기도의 한 생산 공장.

물속 두부 위에 검은색 이물질이 잔뜩 묻어 있습니다.

[단속반원 : "저거 보이세요? 이물질 떠 있는 거, 두부 안에?"]

[업체 관계자 : "이거 거품 아닙니까?"]

[단속반원 : "저 안에 보세요. 흙 아니예요, 흙?"]

음식 소스 재료로 쓰인 명태머리를 국내산으로 표기한 제품.

하지만, 재료를 납품한 업체에 확인하자 원산지는 엉뚱한 곳이었습니다.

[단속반원 : "뭐 좀 여쭤볼게요. 북어 머리는 원산지가 뭘로 나가나요?"]

[납품업체 관계자 : "러시아로 나가죠."]

판매용 고기를 보관하고 있는 냉동고.

유통기한이 몇달이나 지난 고기와 정상 제품이 뒤섞여 있습니다.

[단속반원 : "이건 유통기한이 2018년 9월 7일까지죠? 오늘이 날짜가 어떻게 되나요?"]

[업체 관계자 : "2019년 1월 16일입니다."]

떡을 만들어 판 이 업체는 유통기한을 마음대로 연장하다 적발됐습니다.

[단속반원 : "플러스 6일이 뭐예요?"]

[업체 관계자 : "유통기한을 말하는 거죠. 오늘의 6일(뒤를) 찍어라."]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은 이처럼 유통기한을 임의로 연장하거나 원산지를 속이는 등 불량 식품을 만들어 판 업체 76곳을 적발했습니다.

[이병우/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단장 : "설 대목에 이런 부정불량 식품이 계속해서 반복되는 이유는 그동안에 팔리지 않았던 재고를 소진하는 차원에서 설대목에 많은 수요가 있기 때문에..."]

경기도 특사경은 76곳을 모두 형사 입건하고 불량식품 천6백여kg을 압류조치했습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 원산지 속이고, 유통기한 늘리고…설 대목 노린 불량 식품
    • 입력 2019-02-01 09:54:31
    • 수정2019-02-01 09:58:43
    930뉴스
[앵커]

설 대목을 앞두고 불량식품을 만들어 판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원산지를 속이거나 유통기한을 몇 달씩 늘리는 등 고질적인 행태가 또 반복됐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두부를 만드는 경기도의 한 생산 공장.

물속 두부 위에 검은색 이물질이 잔뜩 묻어 있습니다.

[단속반원 : "저거 보이세요? 이물질 떠 있는 거, 두부 안에?"]

[업체 관계자 : "이거 거품 아닙니까?"]

[단속반원 : "저 안에 보세요. 흙 아니예요, 흙?"]

음식 소스 재료로 쓰인 명태머리를 국내산으로 표기한 제품.

하지만, 재료를 납품한 업체에 확인하자 원산지는 엉뚱한 곳이었습니다.

[단속반원 : "뭐 좀 여쭤볼게요. 북어 머리는 원산지가 뭘로 나가나요?"]

[납품업체 관계자 : "러시아로 나가죠."]

판매용 고기를 보관하고 있는 냉동고.

유통기한이 몇달이나 지난 고기와 정상 제품이 뒤섞여 있습니다.

[단속반원 : "이건 유통기한이 2018년 9월 7일까지죠? 오늘이 날짜가 어떻게 되나요?"]

[업체 관계자 : "2019년 1월 16일입니다."]

떡을 만들어 판 이 업체는 유통기한을 마음대로 연장하다 적발됐습니다.

[단속반원 : "플러스 6일이 뭐예요?"]

[업체 관계자 : "유통기한을 말하는 거죠. 오늘의 6일(뒤를) 찍어라."]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은 이처럼 유통기한을 임의로 연장하거나 원산지를 속이는 등 불량 식품을 만들어 판 업체 76곳을 적발했습니다.

[이병우/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단장 : "설 대목에 이런 부정불량 식품이 계속해서 반복되는 이유는 그동안에 팔리지 않았던 재고를 소진하는 차원에서 설대목에 많은 수요가 있기 때문에..."]

경기도 특사경은 76곳을 모두 형사 입건하고 불량식품 천6백여kg을 압류조치했습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