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설 명절 24시간 비상태세…최고 수준 방역 추진”
입력 2019.02.01 (10:07) 수정 2019.02.01 (10:22) 경제
설 연휴를 앞두고 구제역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가 설 명절에도 24시간 비상태세를 유지하고, 최고 수준의 방역 조치를 취하기로 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제역 방역 관련 합동 담화문을 발표했습니다.

이개호 장관은 담화문에서 "도 경계를 넘어 구제역이 발생하였고, 설 연휴 기간 민족 대이동이 시작됨에 따라 정부는 구제역 확산 가능성을 철저히 차단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강화된 최고 수준의 방역대책을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구제역 의심 신고가 접수된 즉시 매몰처분, 이동통제 등 필요한 모든 초동조치를 신속하게 했고, 발생 위험이 큰 지역의 긴급 백신을 완료하고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여 집중 소독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정부는 어제(31일) 오후 6시부터 내일(2일) 오후 6시까지 48시간 이동중지명령을 발령하고, 일시이동중지 기간 축산 관련 시설, 차량 등에 대한 집중소독을 하고 있습니다.

소와 돼지에 대한 백신 긴급 접종 조치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한편, 전국의 모든 소‧돼지 가축 시장을 3주간 폐쇄하고, 소‧돼지 등 가축 사육농가의 모임을 금지 조치했습니다.

이 장관은 "구제역 바이러스는 전염성이 강해 큰 피해를 야기할 수 있지만 우리 모두가 힘을 모은다면 확산을 조기에 차단할 수 있다"며, "국민들께서는 축산농장 방문을 자제하여 주시고, 꼭 방문해야 할 때에는 차량 내‧외부와 사람을 철저히 소독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동통제 초소에서의 소독 등 방역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차량 소독과 이동통제는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해 불가피한 조치임을 이해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해외 구제역 발생지역을 여행할 경우 축산농가와 가축시장 방문을 삼가고, 모든 축산농가는 바이러스가 농장 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매일 축사와 주변을 소독하는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구제역은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니므로 사람에게 감염되지 않는다"며, "구제역에 걸린 가축은 모두 폐기돼 축산물로 시중에 유통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지자체가 위기대응 기구를 신속히 가동해 인적, 물적 자원을 총동원하는 등 총력 대응체계로 전환하도록 하겠다"며, "구제역이 발생한 지자체는 물론 미발생 지자체도 지역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단체장이 직접 방역 상황을 점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방역부서와 재난부서간 유기적 협조체계를 갖추는 등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대응하고, 중앙에서는 현장상황관리관을 파견하고 광역자치단체에서는 시·도 공무원으로 하여금 관내 시·군 전담제를 운영해서 현장 방역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한치의 누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거점소독시설 등 방역시설을 추가 확충하는 등 현장방역체계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김 장관은 "현행 3단계 방역체계를 5단계로 더욱 강화하고 시·군, 시·도 간 경계, 밀집 사육지역 등에 통제초소와 거점소독시설을 추가로 설치해서 드나드는 차량과 인력의 출입통제, 소독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에 필요한 소요비용에 대해서는 행안부가 특교세를 적극적으로 지원토록 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지자체에서 진행 중인 긴급 백신 접종이 차질 없이 완료될 수 있도록 접종인력 확보를 지원하고 농식품부와 협조해서 농가 백신 접종 여부를 담당 공무원 등이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는 체계를 갖추도록 했습니다.

김 장관은 "행정안전부는 앞으로 지자체‧부처 간 협조가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구제역이 조기 종식될 수 있도록 농식품부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부 “설 명절 24시간 비상태세…최고 수준 방역 추진”
    • 입력 2019-02-01 10:07:01
    • 수정2019-02-01 10:22:48
    경제
설 연휴를 앞두고 구제역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가 설 명절에도 24시간 비상태세를 유지하고, 최고 수준의 방역 조치를 취하기로 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제역 방역 관련 합동 담화문을 발표했습니다.

이개호 장관은 담화문에서 "도 경계를 넘어 구제역이 발생하였고, 설 연휴 기간 민족 대이동이 시작됨에 따라 정부는 구제역 확산 가능성을 철저히 차단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강화된 최고 수준의 방역대책을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구제역 의심 신고가 접수된 즉시 매몰처분, 이동통제 등 필요한 모든 초동조치를 신속하게 했고, 발생 위험이 큰 지역의 긴급 백신을 완료하고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여 집중 소독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정부는 어제(31일) 오후 6시부터 내일(2일) 오후 6시까지 48시간 이동중지명령을 발령하고, 일시이동중지 기간 축산 관련 시설, 차량 등에 대한 집중소독을 하고 있습니다.

소와 돼지에 대한 백신 긴급 접종 조치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한편, 전국의 모든 소‧돼지 가축 시장을 3주간 폐쇄하고, 소‧돼지 등 가축 사육농가의 모임을 금지 조치했습니다.

이 장관은 "구제역 바이러스는 전염성이 강해 큰 피해를 야기할 수 있지만 우리 모두가 힘을 모은다면 확산을 조기에 차단할 수 있다"며, "국민들께서는 축산농장 방문을 자제하여 주시고, 꼭 방문해야 할 때에는 차량 내‧외부와 사람을 철저히 소독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동통제 초소에서의 소독 등 방역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차량 소독과 이동통제는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해 불가피한 조치임을 이해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해외 구제역 발생지역을 여행할 경우 축산농가와 가축시장 방문을 삼가고, 모든 축산농가는 바이러스가 농장 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매일 축사와 주변을 소독하는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구제역은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니므로 사람에게 감염되지 않는다"며, "구제역에 걸린 가축은 모두 폐기돼 축산물로 시중에 유통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지자체가 위기대응 기구를 신속히 가동해 인적, 물적 자원을 총동원하는 등 총력 대응체계로 전환하도록 하겠다"며, "구제역이 발생한 지자체는 물론 미발생 지자체도 지역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단체장이 직접 방역 상황을 점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방역부서와 재난부서간 유기적 협조체계를 갖추는 등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대응하고, 중앙에서는 현장상황관리관을 파견하고 광역자치단체에서는 시·도 공무원으로 하여금 관내 시·군 전담제를 운영해서 현장 방역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한치의 누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거점소독시설 등 방역시설을 추가 확충하는 등 현장방역체계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김 장관은 "현행 3단계 방역체계를 5단계로 더욱 강화하고 시·군, 시·도 간 경계, 밀집 사육지역 등에 통제초소와 거점소독시설을 추가로 설치해서 드나드는 차량과 인력의 출입통제, 소독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에 필요한 소요비용에 대해서는 행안부가 특교세를 적극적으로 지원토록 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지자체에서 진행 중인 긴급 백신 접종이 차질 없이 완료될 수 있도록 접종인력 확보를 지원하고 농식품부와 협조해서 농가 백신 접종 여부를 담당 공무원 등이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는 체계를 갖추도록 했습니다.

김 장관은 "행정안전부는 앞으로 지자체‧부처 간 협조가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구제역이 조기 종식될 수 있도록 농식품부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