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정위, ‘일감 몰아주기’ 혐의 태광그룹 제재 결정 연기
입력 2019.02.01 (11:14) 수정 2019.02.01 (11:21) 경제
설 전후로 예상됐던 태광그룹 일감 몰아주기 혐의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판단이 다소 미뤄졌습니다.

공정위에 따르면 공정위 전원회의는 최근 심의한 태광그룹과 계열회사의 사익편취 혐의와 관련해 사무처에 재심사 명령을 내렸습니다.

공정위 사무처는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과 김기유 태광그룹 전 경영기획관리실장을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해야 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들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이 전 회장 일가가 지분 대부분을 소유했던 '티시스'(휘슬링락 CC)로부터 태광 계열사들이 시세보다 비싼 가격으로 김치를 사들이게 하는 등 부당 내부거래를 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최근 전원회의가 이런 혐의를 심의했으나 '정상가격 산정 등과 관련해 추가 심사가 필요하다'며 처분 결정을 유보했습니다.

정상가격이란 일감 몰아주기 행위에서 얼마나 비싸게 사들였는지를 판단하는 기준이 되는 가격입니다.

이에 따라 전원회의의 판단이 예상보다 더 걸리게 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공정위, ‘일감 몰아주기’ 혐의 태광그룹 제재 결정 연기
    • 입력 2019-02-01 11:14:44
    • 수정2019-02-01 11:21:32
    경제
설 전후로 예상됐던 태광그룹 일감 몰아주기 혐의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판단이 다소 미뤄졌습니다.

공정위에 따르면 공정위 전원회의는 최근 심의한 태광그룹과 계열회사의 사익편취 혐의와 관련해 사무처에 재심사 명령을 내렸습니다.

공정위 사무처는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과 김기유 태광그룹 전 경영기획관리실장을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해야 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들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이 전 회장 일가가 지분 대부분을 소유했던 '티시스'(휘슬링락 CC)로부터 태광 계열사들이 시세보다 비싼 가격으로 김치를 사들이게 하는 등 부당 내부거래를 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최근 전원회의가 이런 혐의를 심의했으나 '정상가격 산정 등과 관련해 추가 심사가 필요하다'며 처분 결정을 유보했습니다.

정상가격이란 일감 몰아주기 행위에서 얼마나 비싸게 사들였는지를 판단하는 기준이 되는 가격입니다.

이에 따라 전원회의의 판단이 예상보다 더 걸리게 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