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3년 복직투쟁’ 콜텍 노사, 3년 만의 교섭 ‘빈손’
입력 2019.02.01 (14:14) 수정 2019.02.01 (14:16) 경제
2007년 정리해고 이후 13년째 복직 투쟁을 벌이는 콜텍 노동자들이 3년 만에 사용자 측과 교섭을 했으나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콜텍 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대책위(공대위)는 1월 31일부터 이틀간 광화문 인근에서 사용자 측과 진행한 교섭이 합의 없이 끝났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다만 설 연휴 이후 교섭을 재개하기로 양측이 합의했다고 공대위는 설명했습니다.

교섭에는 노조에서 이승열 금속노조 부위원장과 이인근 콜텍지회 지회장 등이, 회사에서는 이희용 상무 등이 참석했습니다.

콜텍 노사의 교섭은 2016년 2월 이후 3년 만이었으나 큰 의견 차이만 확인됐습니다.

노조는 해고자들의 복직과 해고 기간에 대한 보상, 불법 해고에 대한 사과 등을 회사에 요구했지만, 회사는 이런 제안을 모두 거부하고 2007년 정리해고 당시에 제안했던 희망퇴직금 이외에는 더 지급할 수 없다고 맞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콜텍 노동자들은 2007년 정리해고된 뒤, 2009년 정리해고 무효소송 항소심에서 이겼지만,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이던 2012년 대법원에서 판결이 뒤집혔습니다.

결국, 콜텍 해고노동자 가운데 김경봉 조합원(60)은 복직 투쟁 중에 올해 정년을 맞아 올해 복직하지 못하면 내년에는 정년이 지나 복직할 수 없게 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13년 복직투쟁’ 콜텍 노사, 3년 만의 교섭 ‘빈손’
    • 입력 2019-02-01 14:14:24
    • 수정2019-02-01 14:16:43
    경제
2007년 정리해고 이후 13년째 복직 투쟁을 벌이는 콜텍 노동자들이 3년 만에 사용자 측과 교섭을 했으나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콜텍 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대책위(공대위)는 1월 31일부터 이틀간 광화문 인근에서 사용자 측과 진행한 교섭이 합의 없이 끝났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다만 설 연휴 이후 교섭을 재개하기로 양측이 합의했다고 공대위는 설명했습니다.

교섭에는 노조에서 이승열 금속노조 부위원장과 이인근 콜텍지회 지회장 등이, 회사에서는 이희용 상무 등이 참석했습니다.

콜텍 노사의 교섭은 2016년 2월 이후 3년 만이었으나 큰 의견 차이만 확인됐습니다.

노조는 해고자들의 복직과 해고 기간에 대한 보상, 불법 해고에 대한 사과 등을 회사에 요구했지만, 회사는 이런 제안을 모두 거부하고 2007년 정리해고 당시에 제안했던 희망퇴직금 이외에는 더 지급할 수 없다고 맞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콜텍 노동자들은 2007년 정리해고된 뒤, 2009년 정리해고 무효소송 항소심에서 이겼지만,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이던 2012년 대법원에서 판결이 뒤집혔습니다.

결국, 콜텍 해고노동자 가운데 김경봉 조합원(60)은 복직 투쟁 중에 올해 정년을 맞아 올해 복직하지 못하면 내년에는 정년이 지나 복직할 수 없게 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