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노동단체 “적폐 청산과 사회 대개혁 이뤄야”
입력 2019.02.01 (14:37) 수정 2019.02.01 (14:38) 사회
민주노총과 민중공동행동, 고(故)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4·16연대 등은 설 연휴를 앞둔 오늘(1일), 서울역 앞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와 민중들의 삶이 개선될 수 있도록 적폐청산과 사회 대개혁을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촛불정신과 개혁이 실종되고, 국민의 힘으로 연 사회 대개혁의 기회가 다시 역사의 뒤안길로 파묻히는 꼴을 보고 있다"며 "삶의 질이 나아질 거라 기대한 민중들의 바람과는 반대로 정부는 친재벌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공공기관 비정규직을 없애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은 어디로 갔느냐"며 "김용균 노동자가 억울하게 죽은 것도 모자라 54일이 되도록 장례조차 치르지 못하고 있지만 정부는 국가 주요시설인 발전소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외면하고 있다"고 규탄했습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촛불 정부'를 자임했지만, 재벌·정치·사법 개혁 뭐 하나 진전된 게 없는데도 적폐 청산을 위한 노력을 멈췄다"며 "노동자, 농민, 빈민의 피해가 계속되는데도 탄력근로제 확대 등을 강행한다면 총파업으로 맞서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시민노동단체 “적폐 청산과 사회 대개혁 이뤄야”
    • 입력 2019-02-01 14:37:17
    • 수정2019-02-01 14:38:59
    사회
민주노총과 민중공동행동, 고(故)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4·16연대 등은 설 연휴를 앞둔 오늘(1일), 서울역 앞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와 민중들의 삶이 개선될 수 있도록 적폐청산과 사회 대개혁을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촛불정신과 개혁이 실종되고, 국민의 힘으로 연 사회 대개혁의 기회가 다시 역사의 뒤안길로 파묻히는 꼴을 보고 있다"며 "삶의 질이 나아질 거라 기대한 민중들의 바람과는 반대로 정부는 친재벌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공공기관 비정규직을 없애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은 어디로 갔느냐"며 "김용균 노동자가 억울하게 죽은 것도 모자라 54일이 되도록 장례조차 치르지 못하고 있지만 정부는 국가 주요시설인 발전소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외면하고 있다"고 규탄했습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촛불 정부'를 자임했지만, 재벌·정치·사법 개혁 뭐 하나 진전된 게 없는데도 적폐 청산을 위한 노력을 멈췄다"며 "노동자, 농민, 빈민의 피해가 계속되는데도 탄력근로제 확대 등을 강행한다면 총파업으로 맞서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