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관위, 조합원에 상품권 돌린 조합장 고발(화면제공)
입력 2019.02.01 (14:52) 진주
경상남도선관위원회는
지난달(1월) 농협 상품권 2천5백만 원어치를 사
조합원 8명에게 각각 10만 원씩을 제공한 혐의로
현직 조합장 E씨를
창원지검 통영지청에 고발했습니다.
E씨는 선관위 조사가 시작되자,
조합원에게 제공한 상품권을 회수하면서
현금을 제공하는 등
조직적으로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도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중앙선관위는 다음 달
전국동시 조합장선거를 앞두고 26건을 고발하고
금품선거를 신고한 3명에게
포상금 3천6백만 원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그림 모자이크 요망)
  • 선관위, 조합원에 상품권 돌린 조합장 고발(화면제공)
    • 입력 2019-02-01 14:52:50
    진주
경상남도선관위원회는
지난달(1월) 농협 상품권 2천5백만 원어치를 사
조합원 8명에게 각각 10만 원씩을 제공한 혐의로
현직 조합장 E씨를
창원지검 통영지청에 고발했습니다.
E씨는 선관위 조사가 시작되자,
조합원에게 제공한 상품권을 회수하면서
현금을 제공하는 등
조직적으로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도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중앙선관위는 다음 달
전국동시 조합장선거를 앞두고 26건을 고발하고
금품선거를 신고한 3명에게
포상금 3천6백만 원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그림 모자이크 요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