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촌 돌며 빈집 턴 혐의 30대 자수
입력 2019.02.01 (14:52) 진주
남해경찰서는
농촌을 돌며 금품을 훔친 혐의로
35살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달 11일부터 열흘 동안
남해 등 농촌 빈집 6곳에 침입해
오토바이 등 금품 180만 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범행 후 A 씨가
훔친 신용카드로 귀금속을 사서 되파는 등
200만 원 상당을 쓴 혐의도 받고 있으며,
창원으로 달아났다가 돈이 떨어지자
마산중부경찰서에 자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농촌 돌며 빈집 턴 혐의 30대 자수
    • 입력 2019-02-01 14:52:50
    진주
남해경찰서는
농촌을 돌며 금품을 훔친 혐의로
35살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달 11일부터 열흘 동안
남해 등 농촌 빈집 6곳에 침입해
오토바이 등 금품 180만 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범행 후 A 씨가
훔친 신용카드로 귀금속을 사서 되파는 등
200만 원 상당을 쓴 혐의도 받고 있으며,
창원으로 달아났다가 돈이 떨어지자
마산중부경찰서에 자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