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한국이 청구권협정 공여금으로 징용 보상금 지급”
입력 2019.02.01 (17:03) 수정 2019.02.01 (17:06) 국제
아베 일본 총리는 한국 대법원의 일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과 관련, 일관된 입장으로 한국 측에 적절히 대응토록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 국회 답변에서 "한국 정부가 청구권협정에 따라 일본 정부가 공여한 5억 달러의 일부를 사용하는 형태로 '옛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에 대한 보상금을 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한국 정부가 협의 요구에 계속 응하지 않을 경우 "국제재판을 포함한 모든 선택지를 놓고 국제법에 따라 의연하게 대응할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레이더-저공비행' 논란에 대해 "지금까지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이 수차례 분명히 밝힌 대로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레이더 논란이 발생할 당시 한국 군함이 어떤 활동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억측에 따른 평가를 하지 않겠다며 어쨌든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미국, 한국과 긴밀히 제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아베 “한국이 청구권협정 공여금으로 징용 보상금 지급”
    • 입력 2019-02-01 17:03:28
    • 수정2019-02-01 17:06:55
    국제
아베 일본 총리는 한국 대법원의 일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과 관련, 일관된 입장으로 한국 측에 적절히 대응토록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 국회 답변에서 "한국 정부가 청구권협정에 따라 일본 정부가 공여한 5억 달러의 일부를 사용하는 형태로 '옛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에 대한 보상금을 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한국 정부가 협의 요구에 계속 응하지 않을 경우 "국제재판을 포함한 모든 선택지를 놓고 국제법에 따라 의연하게 대응할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레이더-저공비행' 논란에 대해 "지금까지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이 수차례 분명히 밝힌 대로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레이더 논란이 발생할 당시 한국 군함이 어떤 활동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억측에 따른 평가를 하지 않겠다며 어쨌든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미국, 한국과 긴밀히 제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