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안희정 실형 선고, 당연한 일”…민주당 침묵
입력 2019.02.01 (18:02) 수정 2019.02.01 (18:03) 정치
비서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심과 달리 2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되자 야4당은 '당연한 판결'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오늘(1일) 윤영석 수석대변인의 논평에서 "안 전 지사의 비서 강제추행 사건은 전형적인 권력형 성범죄"라며 "이제라도 2심에서 '위력의 존재감'을 인정하고 유죄 선고를 내린 것을 당연하고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투 운동 1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문화계, 정계, 체육계 등에는 권력형 성폭력 문화가 만연하다"며 "더이상 피해자가 숨어서 눈물을 흘리는 일이 없도록 침묵의 카르텔을 깰 수 있는 문화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바른미래당은 김삼화 수석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성범죄를 저지른 행위는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중대범죄로, 바른미래당은 이번 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안희정 전 지사에 대한 유죄 판결로 미투운동을 통한 우리 사회의 변화가 시작됐다"며 김지은 씨와 서지현 검사, 심석희 선수 등과 함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평화당은 박주현 수석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구속에 이어 안 전 지사의 법정구속을 바라보는 국민의 심정은 착잡하다"며 "현 집권세력의 핵심들이 국민 눈높이에 한참 어긋나있는 것은 아닌지 성찰하기 바란다"고 했습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지연된 정의의 실현"이라며 "오늘 판결로 대한민국 법원은 '순백의 피해자'라는 환상의 틀을 깨부숴야 하고, 적어도 대한민국 사법부가 피해자에게 왜 피해자답지 못 했느냐고 힐난하며 2차 가해에 앞장서는 일은 없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1심 무죄 판결 때와 마찬가지로 오늘도 별도의 논평을 내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野 “안희정 실형 선고, 당연한 일”…민주당 침묵
    • 입력 2019-02-01 18:02:42
    • 수정2019-02-01 18:03:58
    정치
비서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심과 달리 2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되자 야4당은 '당연한 판결'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오늘(1일) 윤영석 수석대변인의 논평에서 "안 전 지사의 비서 강제추행 사건은 전형적인 권력형 성범죄"라며 "이제라도 2심에서 '위력의 존재감'을 인정하고 유죄 선고를 내린 것을 당연하고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투 운동 1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문화계, 정계, 체육계 등에는 권력형 성폭력 문화가 만연하다"며 "더이상 피해자가 숨어서 눈물을 흘리는 일이 없도록 침묵의 카르텔을 깰 수 있는 문화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바른미래당은 김삼화 수석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성범죄를 저지른 행위는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중대범죄로, 바른미래당은 이번 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안희정 전 지사에 대한 유죄 판결로 미투운동을 통한 우리 사회의 변화가 시작됐다"며 김지은 씨와 서지현 검사, 심석희 선수 등과 함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평화당은 박주현 수석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구속에 이어 안 전 지사의 법정구속을 바라보는 국민의 심정은 착잡하다"며 "현 집권세력의 핵심들이 국민 눈높이에 한참 어긋나있는 것은 아닌지 성찰하기 바란다"고 했습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지연된 정의의 실현"이라며 "오늘 판결로 대한민국 법원은 '순백의 피해자'라는 환상의 틀을 깨부숴야 하고, 적어도 대한민국 사법부가 피해자에게 왜 피해자답지 못 했느냐고 힐난하며 2차 가해에 앞장서는 일은 없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1심 무죄 판결 때와 마찬가지로 오늘도 별도의 논평을 내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