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이드 “파라다이스 클럽 방문” vs 최교일 “옷 다 벗고 춤춘 사람 없어”
입력 2019.02.01 (19:09) 수정 2019.02.01 (19:4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이 미국 출장을 갔다가 스트립바를 방문했다는 의혹이 어제 제기됐었죠.

사실이 아니라는 최 의원 해명에 출장을 인솔한 가이드가 방문 장소를 공개하며 재반박했고,

최 의원은 "해당 가이드는 민주당원"이라며 맞섰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6년 9월 2박 3일 일정으로 경북 영주시 관계자들과 함께 '선비 정신'을 홍보한다며 미국 뉴욕을 찾은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

스트립바를 방문했다는 의혹이 일었습니다.

최 의원은 어제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지만, 현지 가이드 대니얼 조 씨는 '출장 첫날인 24일 오후 7시 맨해튼 33가에 있는 파라다이스 클럽을 방문했다"며 장소와 시간을 밝혀왔습니다.

지금은 상호가 바뀌었지만, 성인을 위한 공연을 펼치는 곳이라는 겁니다.

[대니얼 조/미국 현지 가이드 : "솔직히 거기를 뭐 정상적인 뭐 여자들하고 가족들이 가서 밥 먹는 데는 아니잖아요."]

최 의원이 분위기를 주도한 것으로 기억합니다.

[대니얼 조/미국 현지 가이드 : "(최 의원이) 밤 문화를 즐겨야 돼 이런 데 와서는...가이드 양반 여기 있지 있지? 어? 하면서..."]

가이드 조 씨는 영주시장과 전 영주시의회 의장, 최 의원 보좌관까지 모두 함께 클럽을 방문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최 의원은 다시 반박했습니다.

[최교일/자유한국당 의원 : "한쪽 다른 무대에서 무희들이 춤을 췄던 것 같기는 하나 거기서도 누구도 완전히 옷을 다 벗고 춤을 춘 사람은 없었고..."]

그러면서 가이드 조 씨가 지난 대선 당시 민주당 조직특보와 정책자문위원으로 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정치적 의도가 있는 제보라는 취지입니다.

최 의원과 박모 보좌관의 2박 3일 출장 경비는 각각 630만 원과 210만 원.

이 출장 경비는 모두 지자체인 영주시가 부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자체 예산으로 국회의원이 해외출장을 가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영주시 관계자는 "최 의원과 보좌관이 선비문화세계화홍보단에 속해 있어 민간인 여비 규정을 적용해 경비를 지급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가이드 “파라다이스 클럽 방문” vs 최교일 “옷 다 벗고 춤춘 사람 없어”
    • 입력 2019-02-01 19:10:51
    • 수정2019-02-01 19:49:27
    뉴스 7
[앵커]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이 미국 출장을 갔다가 스트립바를 방문했다는 의혹이 어제 제기됐었죠.

사실이 아니라는 최 의원 해명에 출장을 인솔한 가이드가 방문 장소를 공개하며 재반박했고,

최 의원은 "해당 가이드는 민주당원"이라며 맞섰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6년 9월 2박 3일 일정으로 경북 영주시 관계자들과 함께 '선비 정신'을 홍보한다며 미국 뉴욕을 찾은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

스트립바를 방문했다는 의혹이 일었습니다.

최 의원은 어제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지만, 현지 가이드 대니얼 조 씨는 '출장 첫날인 24일 오후 7시 맨해튼 33가에 있는 파라다이스 클럽을 방문했다"며 장소와 시간을 밝혀왔습니다.

지금은 상호가 바뀌었지만, 성인을 위한 공연을 펼치는 곳이라는 겁니다.

[대니얼 조/미국 현지 가이드 : "솔직히 거기를 뭐 정상적인 뭐 여자들하고 가족들이 가서 밥 먹는 데는 아니잖아요."]

최 의원이 분위기를 주도한 것으로 기억합니다.

[대니얼 조/미국 현지 가이드 : "(최 의원이) 밤 문화를 즐겨야 돼 이런 데 와서는...가이드 양반 여기 있지 있지? 어? 하면서..."]

가이드 조 씨는 영주시장과 전 영주시의회 의장, 최 의원 보좌관까지 모두 함께 클럽을 방문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최 의원은 다시 반박했습니다.

[최교일/자유한국당 의원 : "한쪽 다른 무대에서 무희들이 춤을 췄던 것 같기는 하나 거기서도 누구도 완전히 옷을 다 벗고 춤을 춘 사람은 없었고..."]

그러면서 가이드 조 씨가 지난 대선 당시 민주당 조직특보와 정책자문위원으로 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정치적 의도가 있는 제보라는 취지입니다.

최 의원과 박모 보좌관의 2박 3일 출장 경비는 각각 630만 원과 210만 원.

이 출장 경비는 모두 지자체인 영주시가 부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자체 예산으로 국회의원이 해외출장을 가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영주시 관계자는 "최 의원과 보좌관이 선비문화세계화홍보단에 속해 있어 민간인 여비 규정을 적용해 경비를 지급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