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명절 코앞인데…구제역에 축산업계 ‘비상’
입력 2019.02.01 (19:23) 수정 2019.02.01 (19:4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설을 앞두고 구제역이 연이어 발병하면서 축산농가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최대 성수기에 축산물 소비가 줄어진 않을까 우려가 큽니다.

정부는 귀성이 시작되는 오늘 담화문을 발표하고 방역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석민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북의 한 가축시장입니다.

평소같으면 소를 매매하는 농민들로 붐비던 곳인데, 인적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어제 오후 6시부로 가축시장이 모두 폐쇄되면서

전국 각지에서 예정됐던 경매도 줄줄이 취소됐습니다.

[경남 하동축협 관계자 : "2월 7일이 경매날인데 취소했습니다. (앞으로) 소값이 어떻게 될 것인지 그게 문제죠. 보통 송아지는 8~9개월 사이에 나와야 가장 좋은 가격을 받거든요. (때를 놓치면) 떨어질 수도 있고..."]

다행히 설 연휴 판매할 축산물은 이미 출하돼 당장 수급에는 문제가 없습니다.

하지만 사태가 길어지면 물량이 부족해질 수 있고, 심리적인 영향으로 소비가 줄어들 우려도 있습니다.

[이개호/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구제역에 감염된 가축은 모두 폐기 처분이 돼서 어떤 경우에도 시중에 유통될 수 없습니다. 국민 여러분들께서는 이러한 점을 감안하시어 우리 축산물을 안심하고 소비하셔도 됩니다."]

충주와 안성에서 발병한 구제역 바이러스 3건이 유전적으로 동일한 것으로 나타나, 당국은 해당지역 간 역학관계를 조사 중입니다.

여기에다 충주의 또다른 농가에서도 의심 신고가 접수돼 정밀 검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민족 대이동이 이뤄지는 설 연휴가 시작되면서, 정부는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에 준해 총력 대응을 펴고 있습니다.

정부는 귀성객들에게 발생 지역 축사 방문을 자제하고 차량 소독 등에도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석민수입니다.
  • 명절 코앞인데…구제역에 축산업계 ‘비상’
    • 입력 2019-02-01 19:25:22
    • 수정2019-02-01 19:49:36
    뉴스 7
[앵커]

설을 앞두고 구제역이 연이어 발병하면서 축산농가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최대 성수기에 축산물 소비가 줄어진 않을까 우려가 큽니다.

정부는 귀성이 시작되는 오늘 담화문을 발표하고 방역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석민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북의 한 가축시장입니다.

평소같으면 소를 매매하는 농민들로 붐비던 곳인데, 인적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어제 오후 6시부로 가축시장이 모두 폐쇄되면서

전국 각지에서 예정됐던 경매도 줄줄이 취소됐습니다.

[경남 하동축협 관계자 : "2월 7일이 경매날인데 취소했습니다. (앞으로) 소값이 어떻게 될 것인지 그게 문제죠. 보통 송아지는 8~9개월 사이에 나와야 가장 좋은 가격을 받거든요. (때를 놓치면) 떨어질 수도 있고..."]

다행히 설 연휴 판매할 축산물은 이미 출하돼 당장 수급에는 문제가 없습니다.

하지만 사태가 길어지면 물량이 부족해질 수 있고, 심리적인 영향으로 소비가 줄어들 우려도 있습니다.

[이개호/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구제역에 감염된 가축은 모두 폐기 처분이 돼서 어떤 경우에도 시중에 유통될 수 없습니다. 국민 여러분들께서는 이러한 점을 감안하시어 우리 축산물을 안심하고 소비하셔도 됩니다."]

충주와 안성에서 발병한 구제역 바이러스 3건이 유전적으로 동일한 것으로 나타나, 당국은 해당지역 간 역학관계를 조사 중입니다.

여기에다 충주의 또다른 농가에서도 의심 신고가 접수돼 정밀 검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민족 대이동이 이뤄지는 설 연휴가 시작되면서, 정부는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에 준해 총력 대응을 펴고 있습니다.

정부는 귀성객들에게 발생 지역 축사 방문을 자제하고 차량 소독 등에도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석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