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과대 포장 그만!…실속에 환경까지 ‘개념 포장’ 늘어
입력 2019.02.01 (20:51)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화장품과 샴푸 등 생활용품을 생산하는 기업의 물류 센터입니다.

비닐 에어캡, 일명 '뽁뽁이' 대신 종이로 제품을 싸고 상자 속 공간은 종이 재질의 완충재로 채웠습니다.

이렇게 줄인 포장 비닐이 지난해 94톤, 전년 대비 70%나 줄었습니다.

택배 상자도 재활용을 어렵게 했던 비닐코팅이나 화려한 색상을 빼고, 테이프도 종이 재질로 바꿨습니다.

[주소연/물류센터 직원 : "분리수거 할 때 별도 분리 없이 바로 폐기 처분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 매장에 있는 화장품은 모두 친환경 잉크를 사용한 종이상자에 담겨 있습니다.

용기도 플라스틱 대신 유리병으로 바꾸고 있습니다.

불필요한 포장을 줄이고 실속을 강조한 상품을 찾는 사람도 늘고 있습니다.

전시용 플라스틱 받침을 뺀 선물세트입니다. 플라스틱 받침이 들어간 일반 선물세트보다 제품 수는 2배 많고, 포장재는 훨씬 적습니다.

해마다 추석과 설에 판매되는 선물용 제품은 1억 개 남짓, 여기 쓰이는 플라스틱 받침만 1,200톤가량으로 추정됩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 [자막뉴스] 과대 포장 그만!…실속에 환경까지 ‘개념 포장’ 늘어
    • 입력 2019-02-01 20:51:08
    자막뉴스
화장품과 샴푸 등 생활용품을 생산하는 기업의 물류 센터입니다.

비닐 에어캡, 일명 '뽁뽁이' 대신 종이로 제품을 싸고 상자 속 공간은 종이 재질의 완충재로 채웠습니다.

이렇게 줄인 포장 비닐이 지난해 94톤, 전년 대비 70%나 줄었습니다.

택배 상자도 재활용을 어렵게 했던 비닐코팅이나 화려한 색상을 빼고, 테이프도 종이 재질로 바꿨습니다.

[주소연/물류센터 직원 : "분리수거 할 때 별도 분리 없이 바로 폐기 처분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 매장에 있는 화장품은 모두 친환경 잉크를 사용한 종이상자에 담겨 있습니다.

용기도 플라스틱 대신 유리병으로 바꾸고 있습니다.

불필요한 포장을 줄이고 실속을 강조한 상품을 찾는 사람도 늘고 있습니다.

전시용 플라스틱 받침을 뺀 선물세트입니다. 플라스틱 받침이 들어간 일반 선물세트보다 제품 수는 2배 많고, 포장재는 훨씬 적습니다.

해마다 추석과 설에 판매되는 선물용 제품은 1억 개 남짓, 여기 쓰이는 플라스틱 받침만 1,200톤가량으로 추정됩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