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연휴 하늘길은 ‘만석’…공항 이용객 명절 최다 전망
입력 2019.02.01 (21:25) 수정 2019.02.01 (21: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속도로 못지않게 공항도 연휴를 해외에서 보내려는 여행객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인천국제공항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선민 기자! 명절에 해외 나가는 분들이꽤 많은 것 같네요?

[리포트]

네,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안에 있는 면세점 쪽에 나와 있는데요,

출국을 앞두고 면세품을 사는 승객들로 붐비고 있습니다.

잠시 뒤 베트남, 중국, 하와이 등으로 출발하는 항공기를 기다리는 승객들입니다.

설 연휴 전날인 오늘(1일) 하루 동안 10만 명 넘는 사람들이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합니다.

인천공항측은 오늘(1일)부터 설 연휴 다음날인 7일까지 142만 6천 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걸로 보고 있습니다.

하루 평균 20만 3천여 명인데, 역대 명절 연휴기간 중 최다 기록입니다.

이번 설 연휴에 가장 많이 가는 곳은 동남아였는데, 3명 중 1명 꼴이고요.

일본과 중국이 뒤를 이었습니다.

[박효근/경기도 화성시 : "가족끼리 설 연휴를 이용해서 4박5일 베트남 다낭 여행을 가는 건데요. 모처럼만에 여행가니까 기분이 참 좋네요. (기분이 완전 좋아요.)"]

연휴 기간 일부 항공사들은 수속절차를 평소보다 30분 이른 새벽 5시 40분부터 시작합니다.

오전 혼잡 시간인 7시부터 9시까진 짐 없는 승객을 위한 전용 검색대도 설치됩니다.

심야버스 운행 횟수가 늘어나고, 5일과 6일엔 공항철도 막차 시간도 연장됩니다.

연휴 동안 임시주차장이 마련돼 있긴 하지만, 주변 혼잡이 예상되는 만큼 대중교통을 이용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수속에 소요되는 시간도 평소보다 길어질 수 있기 때문에 여유를 갖고 미리 공항에 나오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설 연휴 하늘길은 ‘만석’…공항 이용객 명절 최다 전망
    • 입력 2019-02-01 21:26:37
    • 수정2019-02-01 21:48:18
    뉴스 9
[앵커]

고속도로 못지않게 공항도 연휴를 해외에서 보내려는 여행객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인천국제공항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선민 기자! 명절에 해외 나가는 분들이꽤 많은 것 같네요?

[리포트]

네,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안에 있는 면세점 쪽에 나와 있는데요,

출국을 앞두고 면세품을 사는 승객들로 붐비고 있습니다.

잠시 뒤 베트남, 중국, 하와이 등으로 출발하는 항공기를 기다리는 승객들입니다.

설 연휴 전날인 오늘(1일) 하루 동안 10만 명 넘는 사람들이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합니다.

인천공항측은 오늘(1일)부터 설 연휴 다음날인 7일까지 142만 6천 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걸로 보고 있습니다.

하루 평균 20만 3천여 명인데, 역대 명절 연휴기간 중 최다 기록입니다.

이번 설 연휴에 가장 많이 가는 곳은 동남아였는데, 3명 중 1명 꼴이고요.

일본과 중국이 뒤를 이었습니다.

[박효근/경기도 화성시 : "가족끼리 설 연휴를 이용해서 4박5일 베트남 다낭 여행을 가는 건데요. 모처럼만에 여행가니까 기분이 참 좋네요. (기분이 완전 좋아요.)"]

연휴 기간 일부 항공사들은 수속절차를 평소보다 30분 이른 새벽 5시 40분부터 시작합니다.

오전 혼잡 시간인 7시부터 9시까진 짐 없는 승객을 위한 전용 검색대도 설치됩니다.

심야버스 운행 횟수가 늘어나고, 5일과 6일엔 공항철도 막차 시간도 연장됩니다.

연휴 동안 임시주차장이 마련돼 있긴 하지만, 주변 혼잡이 예상되는 만큼 대중교통을 이용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수속에 소요되는 시간도 평소보다 길어질 수 있기 때문에 여유를 갖고 미리 공항에 나오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